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뉴시스

여성가족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뒤늦은 입장을 발표했다.

14일 여가부는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해 "현재 고소인이 인터넷상에서 신분 노출 압박 등 '2차 피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여가부는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할 주무 부처로 각종 성범죄 근절과 미투 운동 지원에 힘써 왔지만, 정작 이번 사건과 관련해선 사건 발생 이후 피해자 보호 등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해 왔다.

박 전 시장 장례식이 마무리된 13일 성추행 피해자가 기자회견을 하는 등 여가부가 침묵을 이어가서는 안 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뒤늦게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여가부는 이번 입장 표명에서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지원하고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여가부는 "성폭력피해자법에 따라 피해자 보호와 회복에 필요한 지원과 조치를 하고 있다"며 "현재 이 사건 피해 고소인은 피해자 지원기관들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지원기관 협력체계를 통해 추가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여가부는 "관련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겠다"며 "서울시는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 시행토록 하고 이를 제출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