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섭 소장
이화섭 소장(크리스찬 연애대책 연구소 소장, 성경적 성교육 협회 협회장) ©황지현 기자
성누가회가 지난 11일 오후 성누가병원 부설 연구소에서 ‘크리스천을 위한 연애와 결혼 코칭’이라는 주제로 제9회 대한기독의료인 리더십세미나를 개최했다.

성누가회 신명섭 대표는 세미나를 소개하며 “크리스천 안에 연애와 결혼에 관한 고민이 많이 있을 줄로 안다. 세미나를 통해서 하나님 뜻 안에서 올바른 배우자를 만나고, 교제하고, 어떻게 하나님 뜻에 맞는 가정을 함께 이뤄나갈지를 깊이 알게 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 날 강연을 맡은 크리스찬 연애대책 연구소 이화섭 소장은 성경적 가정관을 ‘연애 대책, 연애 시작, 연애 깊이, 연애 결혼’이라는 네 가지 맥락으로 나눠 강의했다.

이 소장은 “많은 청년이 연애와 결혼을 왜 해야 하는지 확신이 없기에 혼란스럽고 추진력이 없는 상황이다. 연애와 결혼은 인생 최고의 행복, 결혼과 자녀는 인류 최고의 기쁨이다. 하나님께선 사람이 혼자면 외롭도록 창조하셨다. 남자와 여자가 결혼하도록 외롭게 만드셨다. 우리의 외로움은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이다. 연애와 결혼은 이 땅에서부터 천국까지 이어지는 하나님의 축복”이라고 했다.

이어 “평생 행복하게 살기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은 가족이고, 평생 유익하고 소중한 공간은 가정이다. 최고의 경력과 스펙은 사랑으로 행복한 가정 안에서 살아가는 것이다. 이 땅에서부터 천국까지 영원한 행복을 누리는 가족을 만나는 소망 전해드리기를 원한다”며 “지금부터 본인의 배우자, 자녀의 배우자를 위해서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또 ‘어떤 사람을 만나 결혼해야 할까?’에 관해 ‘나를 행복하게 해 줄 사람’, ‘경청·공감·소통·조율할 수 있는 사람’, ‘나보다 나를 더 존귀하게 여기는 사람’, ‘함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사람’, ‘가정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 ‘성경적 통찰력이 있는 사람’, ‘나와 가족과 이웃을 사랑하는 균형 잡힌 사람’ 등의 예시를 들어 답했다.

그러면서 “확신한 건 하나님 예비하신 짝이 분명히 있다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짝을 주시기 원하기 때문이다. 교회에 신실한 형제, 자매가 없다고 하지만 눈이 열리면 보인다. 잠언서 19:14에 ‘집과 재물은 조상에게서 상속하거니와 슬기로운 아내는 여호와께로서 말미암느니라’ 말씀처럼 슬기로운 아내를 여호와 하나님께서 준비해주신다. 슬기로운 자매는 신실한 형제를 구별할 수 있다. 슬기로운 아내에게 신실한 형제를 볼 수 있는 눈을 열어주시고 신실한 형제가 가정을 세울 준비가 되어 있다면 교회 안에 청년들이 많이 있다”고 했다.

이어 “부모님이 원하는 배우자와 내가 원하는 배우자가 다를 때가 있다.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선 부모님과 자녀가 성경적 지식과 하나님의 성경적 가정관을 알고 토론해야 한다. 부모님이 연륜을 가지고 일방적으로 말씀하셔서 토론이 안되는 경우는 편지를 써서 자기 생각을 전달하는 방법이 있다. 부모님이 염려하는 부분, 왜 인생의 반려자로 삼고 싶은지를 일목요연하고 진솔하게 전달해야 한다. 토론 없이 기도제목만 찾으면 갈라서거나 한쪽의 의견만 따르게 되고, 부모에게 순종해서 배우자를 선택하면 그 가정은 계속 부모님의 틀 안에 있게 된다”며 “아담과 하와의 부모인 하나님께서 부모를 떠나 그 아내와 한몸을 이루라고 선포하신 것이 가정”이라고 했다.

이 소장은 연애가 깊어질 때 생기는 성 문제에 관해서도 짚었다. 그는 “연인, 연애의 스킨십은 결혼을 원하는 강렬한 표현이며 결혼, 부부의 스킨십은 친밀함과 자녀를 낳아 키우자는 것이다. 연인의 성욕은 결혼에 목적이 있다. 둘만의 은밀한 곳에서 서로를 알아가는 친밀함 가운데 진심을 봤다면 하나님 앞에 평생을 함께하는 부부의 관계가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성욕은 절제하며 서로의 인생관 신앙관 가치관을 확인하고 모든 것이 완성되면 결혼하는 것이다. 창세기에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이 있듯이 성관계는 새 생명 탄생을 위한 것이고 생명을 책임지는 부부의 기쁨이다. 또한, 결혼 전에 금하는 것을 어긴다면, 결혼 후에도 부부가 지켜야 할 것을 지키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이다. 진정 사랑하고 아낀다면 결혼 후가 정답”이라고 했다.

이어 “2019년 239,200명이 결혼했는데, 110,800명이 이혼했다고 하고, 평균이혼 시점은 결혼 후 14.7년인 자녀의 사춘기 때라고 한다. 인생에서 힘든 때를 버텨낼 준비가 안 되어 있었던 것이다. 이혼으로 고아가 되고 과부가 되고 고통받는 등 인생 최고의 충격이기에 이혼은 죄라고 하셨다. 결혼을 확정 짓기 전에 이혼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이 사람과 하나님나라에 다다를 때까지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는지를 확신하면 결혼하라는 이야기이다. 근본적인 건 ‘아내를 자기 몸처럼 사랑하라’(엡5:33)는 말씀을 묵상하면 이혼할 수 없다는 점이다. 하나님 뜻의 근본 방향, 우리에게 주시는 가정의 축복은 너무 행복해서 이혼을 생각할 필요가 없는 삶을 사는 것이다. 이 방향성 없이 무조건 참고 인내하라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이어 “살면서 생기는 문제들을 풀어가기 위해 경청·공감·소통·조율 능력이 필요하다. 경청하려면 겸손해야 한다. 공감은 목표가 같을 때 가능하다. 하나님 뜻대로 가자, 우리 가정을 행복하게 살리자는 목표가 같아야 한다. 그러면서 대화로 소통해야 한다. 대화할때 부드럽게 말하면서도 상대방의 정곡을 찔러 그 말을 뒤집는 화술이 필요하다. 대화를 잘하면 서로가 다른 게 드러난다. 그 다음에 조율할 때 성경적 통찰력이 필요하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은 오직 능력과 사랑과 절제하는 마음이니 성경적 통찰력과 사랑할 수 있는 능력으로 상대방에 맞춰서 절제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중요한 이혼방지 대책은 하나님의 은혜와 회복이다. ‘하나님이 짝지은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한다’(마19:6)는 이 말씀이 진짜이다. 이 말씀을 묵상할 때 하나님 짝지은 것을 나누면 죄를 짓는다는 관점이 아니라 하나님이 세우신 것을 하나님이 이루신다는 관점으로 보기 원한다. 극한 갈등에 있던 부부가 첫사랑의 설렘이 회복되는 걸 수 없이 봤다. 그렇게 싸웠다가 회복되는 관계는 부부밖에 없다. 하나님이 한 몸으로 연합하도록 창조하신 그 뜻을 하나님이 성취하시기에 회복된다”고 했다.

제9회 ‘대한기독의료인 리더십 세미나’ 기념사진
제9회 ‘대한기독의료인 리더십 세미나’ 기념사진 ©황지현 기자
이 소장은 “이 모든 것을 푸는 마스터키인 성경적 가정관이 잘 정립되어 있어야 한다. 성경에 보면 아내는 돕는 배필(창 2:18)로 창조하셨고, 여자는 연약한 그릇(벧전 3:7), 남자의 영광(고전 11:7)이라 하셨다. 하나님의 설계는 행복한 아내가 사는 집의 행복 책임자를 남편으로 세우시고, 남편이 가정을 행복하게 하려고 노력할 때 그 가정에서 아내가 도와줌으로써 가정의 행복이 완성되는 것이다. 행복책임자인 그 가정이 행복하게 됐을 때 그 행복을 누리면서 그 가정의 행복의 중심이 되는 게 여자이다. 고린도전서 11장에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하셨다. 하나님의 사랑과 뜻을 성취하기 위해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오셨다.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신 것처럼 남편이 아내를 사랑하라 하셨다. 남편이 그 하나님의 뜻에 순종해서 아내를 사랑하고 자기 몸처럼 아끼는 구조가 되면 아내가 제일 행복한 것이다. 행복해지는 구조 가운데 여자는 행복한 가정을 돕는 것이다. 그렇게 아내가 남자를 도울 때 남자는 힘이 나고 그 모습을 보면서 그리스도께서 기뻐하시고 하나님이 하나님나라의 영광을 채우신다는 이것이 성경적 가정관, 하나님나라와 가정의 행복 구조”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소장은 “거룩한 행복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뜻이 있다. 창2:3에 하나님이 하나님 형상을 닮은 피조물을 만드시고 그 피조물과 안식하시며 그날을 거룩하게 하셨다. 6일 창조의 목적은 7일째 피조물과 안식하고 싶으셨던 것이다. 하나님의 뜻은 사랑이시다. 그 날을 안식하시며 복을 주시며 거룩하게 하셨다. 거룩은 구별이란 표현보다는 하나님께 속하게 만든 것이다. 거룩한 행복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가는 하나님의 큰 그림 가운데 행복한 아내가 돕는 배필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