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백악관 인근 성요한교회 앞에서 성경책을 들고 사진을 찍은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
4일(현지시간)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독립기념일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내 “급진 좌파(the radical left)”에 대해 언급하며 그들을 향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크리스천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동안에도 백악관 밖에서는 데모 시위자들이 미국 국기를 짓밟고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비롯해 ‘혁명이 필요한 제도 폐지’를 요구하는 등의 피켓 시위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미국의 영웅들이 나치를 물리치고, 파시스트들을 몰아내고, 공산주의자들을 쓰러뜨리며, 미국인의 가치를 살리고, 미국인의 원칙을 유지하며, 테러리스트를 지구 끝까지 쫒아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지금 급진 좌파, 마르크스주의자, 무정부주의자, 선동가, 약탈자, 그리고 많은 경우에 그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조차 전혀 모르는 사람들을 물리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행정부 입장을 대변하여 그는 “누구도 인종이나 배경에 따라 우리 국민을 분열시키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며 “그들이 증오와 불화, 불신을 조장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모든 시대에는 현재의 권력을 얻기 위해 과거에 대해 거짓말 하려는 사람들이 항상 있어왔다”고 언급하며 “우리 역사에 대해 거짓말 하는 사람들, 우리가 누구인지 부끄러워하길 바라는 사람들은 정의나 치유에는 관심이 없다”며 “그들의 목표는 파괴(demolition)”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의 목표는 우리가 건설한, 지구상의 가장 위대한 조직인 미국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다”며 “모든 가정이 안전하고, 모든 아이들은 사랑에 둘러싸여 있고, 모든 공동체가 동등한 기회를 갖고, 모든 시민은 위대하고 영원한 존엄성을 누리는 미래를 건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사우스 다코나주 러시모어 산(Mount Rushmore)을 찾았다.

최근 인종차별 시위대들은, 이 산에 새겨진 미국 전직 대통령 4명의 얼굴상을 둘러싸고, 그들 중 노예를 소유했거나 인종차별과 식민주의를 미화한 대통령의 얼굴이 있다며 조각상 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연설에 앞서, 시위대와 이에 합류한 주민 일부는 도로를 봉쇄하고 독립기념일 행사에 반대했다.

이날 대규모 청중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념물 철거는 미국의 역사를 지우고 영웅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시위대를 향해서는 “역사를 말살하려는 무지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연설에서 그는 “좌파 문화 혁명은 미국 혁명을 타도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며 “성난 폭도들이 우리 건국자들의 동상을 철거하고 가장 신성한 기념비를 훼손하고, 우리 도시에 폭력적인 재앙의 파도를 일으키려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상 위대한 미국인들을 기념하는 동상을 전시할 ‘내셔널 가든 오브 아메리칸 히어로즈(National Garden of American Heroes)를 설립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명령문에는 독립선언서 선포 250주년인 2026년 7월 4일 이전에 개원한다고 명시돼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