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주거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우선 당장 월세 체납 등으로 퇴거 위기에 놓인 가구에는 지자체가 비어 있는 공공임대주택을 임시거처로 제공한다.

이를 위해 LH가 지자체에 공공임대 공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지자체는 위기가구에 이 주택을 시세 30~40%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대 6개월까지 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안의 성격을 고려해 지원 대상에 대한 소득·재산·금융재산 기준을 별도로 정하지 않는다. 입주자격과 임대료, 지원기간 등도 지자체가 여건에 맞게 자율적으로 운영한다.

국토부는 임시거처에 거주하는 가구에 대해 관련 복지제도가 연계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필요한 경우 정식 공공임대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와 별도로 휴업이나 폐업, 실직 등 급작스러운 소득단절 등으로 긴급복지지원법상 긴급복지지원대상 가구로 선정된 2천 가구에는 전세임대를 공급한다.

이들 가구의 소득 기준은 중위소득 75%(1인 가구 132만 원), 재산 기준은 대도시 188만 원, 중소도시 118만 원이다.

2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이후에는 일반적인 공공전세임대 거주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재계약이 가능하다.

이들에게 임대 보증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보증금 자기부담분을 기존 5%에서 2%로 낮춰준다.

주거급여 제도 운영방식도 개선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겐 조기 지급한다.

국토부는 수급 방식을 바꿔 급여신청부터 수급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1개월로 단축하고, 지자체가 주거급여 수급 자격을 판단할 때 급격한 소득 변경이 발생하는 경우 적용 가능한 최근 3개월 평균소득 기준을 활용토록 했다.

이번 조치로 주거위기 가구에 약 7천 채의 공공임대가 제공되고, 주거급여 수급 가구도 지속해서 증가해 연말까지 117만 가구가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