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미주 기독일보
미국 한인교회인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담임 손정훈 목사)가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교회는 “교회 관리직원 1명과 파트타임 스태프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과 30일에 받았다. 확인 결과 두 사람 모두 교회 내부가 아니라 외부의 확진자와 교회 밖 시설에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교회 안,밖의 용역 업무를 담당했으며, 3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온라인 방송 중계 스태프로 지난 2주간 교회에 두 차례 온라인 예배를 도왔다”고 밝혔다.

현재 교회는 본당 예배를 개방하지 않고 온라인 예배만 실시하고 있으며, 8월 중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 추이를 보며 제한적 현장 예배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교회 측은 “스태프 중 확진자가 발생하였기에 CDC권고와 자체적인 방역수칙에 따라 해당 직원들과 같은 현장에 있던 목회자와 성도들 전원에게 사실을 알렸으며 30일 현재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거나 또한 받을 예정이다. 또한 모든 사무실을 폐쇄하고 방역했으며, 교회 사무실은 한 주간 휴무에 들어 간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교회는 “앞으로도 CDC 권고 방역 수칙에 따라 더욱 철저히 방역을 하며, 해당자들의 검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추가 접촉자를 확인해 모두 전수검사를 받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