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수 목사
뉴욕교협 특별고문 김남수 목사가 6.25 70주년 특별기도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뉴욕 CTS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양민석 목사)가 6.25 70주년을 맞아 25일(현지시간) 오전 10시 30분 뉴욕그레잇넥교회에서 특별기도회를 열고 미국과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하는 한편, 6.25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도회는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뉴욕교협 특별고문인 김남수 목사(프라미스교회 원로)는 ‘기억하라’(신명기 15:15)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6.25의 참화가 인류 죄악의 사상인 공산주의로부터 비롯된 것을 후대들이 기억할 것과,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희생한 미국을 비롯한 많은 이들에 대한 감사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을 강조했다.

김 목사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종교개혁자들의 활동방향을 연구했는데 그들은 종교개혁 전 개혁자들의 영향을 받았고 이 개혁 정신이 종교개혁으로 훌륭하게 이어졌다”면서 “반면 마키아 벨리의 하나님 없는 인간의 권모술수 사상은 훗날 공산주의 이론의 배경이 됐고, 볼셰비키혁명, 문화혁명 6.25전쟁 등 수많은 희생자를 발생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김 목사는 “저는 해방된 이후에 태어났고 9살 때 6.25를 겪었다. 밤이면 총소리가 났고 무서워서 불도 못 키고 떨렸던 기억이 생생하다”면서 “6.25를 겪으면서 천만 명의 이산가족이 발생했고, 3백 만의 희생자를 냈다. 그 사상적 배경 뿌리가 하나님 없는 한 청년의 악한 생각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공산주의의 잔인함을 몸소 체험했다. 이 사상은 인간을 속박하는 마귀의 악한 세력”이라면서 “가장 악랄하고 비참한 인류의 죄악”이라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이날 본문과 관련, “하나님은 종 됐던 것과 속량 된 것, 해방된 것을 잊지 말라고 하신다. 사람이 기억을 못하면 다시 종의 멍에를 맨다”면서 “하나님 형상대로 지으신 인간의 모습, 이 자유를 속박하고 억압하려는 무시무시한 노예의 삶에서 해방될 수 있게 된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미국에 대해서 “우리는 미국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자랑스럽게 여긴다. 요즘 방송이 뭐라고 하든 미국은 위대한 나라”라면서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를 기반으로 위대한 민주주의를 일으킨 나라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목사는 “지금도 하루에 포를 몇 발을 쏘면서 나라를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저들이 좋다는 사상과 이념이 어디에서 오는지 생각하자”고 공산주의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을 당부했다.

김 목사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당시 백만 명이 넘는 미국시민들이 이승만 대통령을 영웅으로 맞았다. 살아 있는 사람을 영웅이라고 하지 않지만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미국 사람들에게 영웅이라고 칭해졌다”면서 “이승만 대통령은 미국이 추구하는 자유를 잘 이해했고, 하나님이 인간에게 주신 형상인 자유를 지키기 위해 공산주의와 싸웠다는 것을 미국의 정치인들과 지도자들이 잘 알았고 그를 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목사는 “이승만 대통령의 사상은 바른 것이다. 우리가 다시 종 되지 않기 위해서는 6.25 70주년을 맞아 정신을 바로 차리고 정확하게 상황을 이해해야 하고 바르게 말해야 한다”면서 “한 사람의 생각이 훌륭한 종교개혁으로 이어지기도, 인류의 큰 비극인 공산주의로 이어지기도했다. 지금은 똑바로 서서 바르게 기도하고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양민석 목사는 이날 환영인사를 통해 미국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양 목사는 “6.25에서의 희생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의 현재 평화는 없었다”면서 “전쟁으로 소멸 직전에 놓인 한국이 극적인 도움으로 위기에서 탈출했고, 결국 한강의 기적을 일으키고 세계경제 12위의 선진국으로 우뚝 섰다”고 말했다.

또 양 목사는 “만약 6.25 때 한국이 패망했다면 민족의 현재는 주어질 수 없었고 미래를 꿈꿀 수도 없었을 것”이라면서 “이 참상을 늘 상기하고 다시는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도와준 고마운 분들의 도움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도회 취지와 관련, “모든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리며 특별한 하나님의 은혜가 깃들기를 소망하면서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전쟁이 발발했을 때 알지도 못하는 낯선 땅에 수많은 젊은이들이 피를 흘렸다. 미국은 3만3천686명이 전사하면서 한국을 위해 희생했다. 자유와 평화는 이런 피흘림을 통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목사는 “6.25에서 유엔참전국은 62개국으로 이렇게 많은 나라들이 한국을 도운 것은 우연이 아니라 특별한 섭리의 역사였다. 한마디로 하나님의 은혜라고 밖에 설명할 수 없다”면서 “여호와께서 성을 지키지 아니하시면 파숫군의 경성함이 허사라고 했다. 하나님이 대한민국을 긍휼히 여겨주시고 미래에 선교의 나라로 쓰기 위해서 전쟁에서 보호해주셨다는 것을 고백할 수밖에 없다”고 고백했다.

양 목사는 “이제 6.25 70주년을 맞아 희망을 말하고 싶다. 성경에 70이라는 숫자는 바벨론에서 이스라엘 민족이 해방된 기간”이면서 “지금까지 70년간 한반도가 남북으로 나뉘어 전쟁의 위협을 계속 안고 살고 있다. 이제 긴장에서 해방이 되고 화해와 평화의 깃대가 꽂히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도회에서는 ‘미국과 코로나19퇴치를 위해’-김영철 목사(교협 감사), ‘대한민국과 코로나19 퇴치를 위해’-이수영 목사(교협 특별총무), ‘뉴욕교계를 위해’-심화자 목사(교협 안내분과) 등을 기도제목으로 특별합심기도 시간을 가졌다.

기도회 이후에는 특별히 6.25 참전용사들을 격려하는 순서가 이어졌으며 참전용사들에 감사패를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미한국전 참전용사총연합회 하세종 수석부회장은 소감을 통해 교회가 앞장서서 한미동맹을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하 부회장은 이날 “6.25 70주년의 소감을 이루 말할 수 없다. 전쟁 당시의 비참했던 기억과, 기뻤던 기억, 주님이 도와주셨던 소감 등 만감이 교차한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70년이라는 긴 세월이 지났지만 통일은 아직 오지 않았다. 참전용사들이 현재 90대가 됐다. 매일 같이 평화통일을 바라고 있지만 그 소원을 못보고 돌아가신 분들이 많아 안타깝다”면서 “그 고통과 희생을 기억하고 싶지만 코로나 사태로 인해 6.25 70주년 기념행사들이 다 취소돼 마음 아프게 생각한다”고 애석해 했다.

하 부회장은 “제가 최전방에 있을 때 저 보다 한 살 어린 전우가 크게 다치며 전사했다. 전쟁의 비참함을 다시는 경험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우리 교회가 앞장서서 한미동맹을 이끌어주시기를 바란다. 그래서 6.25의 그 비참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기독군인회장 이필섭 장로는 영상 축사를 통해 참전 용사들에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장로는 “여러분은 만난 적도 없는 이들을 위해 희생했고 그 희생으로 말미암아 저 흉악한 침략자들로부터 나라를 지킬 수 있었고 자유민주주의를 꽃피울 수 있었다”면서 “여러분의 희생을 늘 미래 세대들을 전하고 여러분의 후손들과의 우정도 끊임없이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챨스윤 뉴욕한인회장은 “우리들이 참전용사의 고마움을 알지 못한다면 뿌리를 알지도 못하는 것”이라면서 “그들의 노고를 진심으로 위로해줘야 한다. 그들은 인류보편적인 가치를 따라 사랑을 실천한 이들”이라고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렸다.

또 챨스윤 회장은 6.25 70주년을 맞아 뉴욕한인회가 개설한 6.25 가상박물관을 공개하고 내용을 소개하기도했다. 6.25 가상 박물관 웹사이트 주소는 www.koreanwarmemorials.com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