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서비스 사업을 통해 노인 맞춤형 식사지원 및 영양관리 서비스(이하 식사·영양관리 시범사업)를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지방자치단체·민간 식사지원서비스는 주로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을 지원해 왔지만, 식사·영양관리 시범사업은 저소득층을 포함한 기준 중위소득 160% 이하의 만 65세 이상 노인 300명을 대상으로 한다. 기준중위소득은 2인 가구기준 월 478만7천 원을 말한다.

식사·영양 관리를 위해 먼저 영양사가 참여자의 식습관과 건강 상태를 파악한 후 주 3~5회 공동식사 또는 음식을 집으로 배달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저작이 어려운 노인을 위해 유동식을 포함한 완전조리식품을 집으로 배달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영양 상담과 식단 작성 등을 위해 영양사, 조리사 등 전문 인력이 함께 참여한다. 월 1회 일대일(1:1) 맞춤형 영양 관리 방안도 제공해 노인들이 건강한 식생활을 유지하도록 도울 방침이다.

식사·영양관리 시범사업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부산 부산진구, 광주 서구, 경기 부천시, 충북 진천군 등 총 4개 기초자치단체에서 이뤄진다. 기간은 올해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다.

시범 사업에 참여하는 노인은 소득에 따라 월 2만∼6만 원만 부담하면 된다. 기초생활수급 대상자나 차상위 계층은 2만 원,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의 경우 4만 원 등이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노인은 7월 1일부터 4개 시·군·구에 신청하면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