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월드비전이 가정 폭력 피해 아동 지원을 위한 ‘가장 무서운 곳, 우리집’ 캠페인을 7월 3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월드비전

국제구호 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가정 폭력 피해 아동 지원을 위한 ‘가장 무서운 곳, 우리집’ 캠페인을 7월 3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한다.

‘가장 무서운 곳, 우리집’ 캠페인은 보호받아야 할 공간에서 잔인한 폭력에 노출된 아동들의 실태를 조명하고 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월드비전은 최근 천안 여행가방 감금 아동 사망 사건과 경남 창녕에서 학대를 피해 탈출한 9세 아동 등 가장 안전해야 할 집에서 잔인한 폭력에 노출된 아이들의 정서 안정과 이들의 자립 지원의 필요성을 환기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금액은 가정폭력 피해 아동의 심리치료와 의료비 지원, 자립환경 조성, 생활안정자금지원 및 주거비 지원에 활용된다. 월드비전은 피해 아동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언어, 인지, 미술, 놀이 치료 등 다방면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피해 아동들의 생애주기에 맞춘 교육과 생필품을 지원해 이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다. 후원 동참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월드비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월드비전에 따르면, 가정 폭력으로 보호시설에 입소한 피해 아동의 대다수는 보호자나 부모로부터 신체적, 언어적 폭력 또는 성적 학대를 당한 경우가 많다. 특히 이들은 수치심, 우울증, 섭식장애를 비롯해 언어와 인지 그리고 신체 발달지연을 겪을 수 있어 도움이 절실하다.

월드비전
©월드비전

월드비전은 이러한 가정 폭력에 노출된 아동 지원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5년간 ‘전국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와 함께 피해 아동의 심리적, 정서적 회복을 돕고 피해가정의 자립환경조성 사업을 진행해 왔다. 월드비전은 2019년 기준으로 총 8억 원 규모의 지원사업을 하여 총 312개 가정과 가정 폭력으로 고통받는 아동과 여성 828명이 정서적 안정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올해는 2억 2천만 원 예산 규모로 사업을 실시 중이다.

실제 지난 2018년 피해자 보호시설에 입소한 아동 김모양(입소 당시 6세)의 경우 가정 폭력으로 인해 발달지연 및 언어인지 장애를 겪었으나 2년간의 치료를 통해 한글 해독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됐다. 또한, 우울증이 완화되면서 원만한 학교생활과 교우 관계를 맺는 결과를 얻기도 했다. 2019년 9월 친부의 상습적인 성적 학대 및 폭력으로 시설에 입소한 이모군(입소 당시 17세)은 입소 당시 지적 발달지연 증세를 보였지만, 월드비전을 통해 미술치료와 학습지원을 받으며 심리적인 안정감을 얻었다.

월드비전 양호승 회장은 “최근 천안과 창녕에서 일어난 아동학대 사례를 계기로 아동학대 가해자의 처벌 수위를 높일 것을 촉구하는 시민청원 및 ‘친권자 징계권’ 조항 전면 개정 등 사회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나 피해 아동의 심리나 정서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는 아직 부족한 상황”이라며, “월드비전은 앞으로도 가장 안전한 공간인 가정에서 폭력에 노출된 아동들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연대협력을 통해 가정폭력 피해 아동을 위한 제도 및 정책 개선에도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지난 2011년부터 가정폭력 피해아동 지원사업, 희귀질환아동 진단비지원사업, 장애아동 보장기기지원사업, 가정밖청소년 자립지원사업 등 취약한 환경에 놓인 아동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문기관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아동에게 필요한 지원과 지원체계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