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서울시 등록 가맹본부 현황
2019년 서울시 등록 가맹본부 현황 ©서울시
서울에 문을 여는 프랜차이즈 브랜드 5개 중 1개는 3년 안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창업비용은 감소세를 이어가 지난해 1억3200만 원 수준이었다.

서울시는 18일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등록현황을 활용해 <2019년 서울의 프랜차이즈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빅데이터 방식으로 분석해 진행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서울에 등록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1900개였고 브랜드는 2467개였다. 이는 각각 전국 등록건수의 36.7%와 38.8%였다.

프랜차이즈 브랜드 생존율은 개업 1년차에 93.4%였다. 하지만 2년차에 접어들면 82.0%로 떨어졌고 3년차에는 79.4%로 감소했다. 3년차 생존율을 업종별로 보면 도소매업은 91.3%였고 서비스업은 82.2%였다. 외식업은 77.7%에 그쳐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낮았다.

서울 등록 프랜차이즈 브랜드 2467개 중 가맹점이 100개 이상인 비율은 246개였다. 가맹점이 10개 미만인 브랜드가 전체의 절반을 넘는 1442개였다.

지난해 가맹점 개설에 드는 평균 창업비용은 1억3242만 원이었다. 이 중 가맹비는 1137만 원, 보증금 480만 원, 교육비 338만 원이었다.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인테리어, 설비비용 등 기타비용으로 1억1286만 원이었다. 창업비용은 2016년 1억6400만 원에서 2017년 1억5834만 원, 2018년 1억4520만 원으로 갈수록 감소세다.

한편, 작년 기준 서울시 등록 가맹본부 중에서는 ㈜더본코리아가 22개 브랜드에 가맹점 1천341개를 보유해 브랜드 수와 가맹점 수가 가장 많았다.

이원목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노동민생정책관과의 협업을 통해 부서 간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서울시 프랜차이즈 사업 현황을 파악하게 되었다"며 "프랜차이즈 창업을 고민하는 시민들에게 객관적인 정보제공과 함께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