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연 소방관
유지연 소방관 ©서울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국내 최초로 여성 소방관(영등포소방서 유지연, 43세)이 대형특수 차량인 '소방사다리차 운용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소방사다리차 운용사는 소방차량 운전뿐만 아니라 사다리 전개, 인명구조 등을 위한 조작에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소방청에서 처음으로 도입된 전문자격이다.

소방사다리차 운용은 고층건물 화재 시 인명구조 및 화재진압에 필수적인 분야로 그동안 남성 소방관이 맡아왔지만, 유지연 소방관은 2018년 4월부터 119구급차를 시작으로 대형 소방차 운전에 도전했다.

구급차 운전을 통해 능력을 인정받은 유 소방관은 작년 7월부터 영등포소방서 현장대응단의 '화학소방차', '굴절차' 등 대형특수 소방차를 중심으로 현장 운용해 오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유지연 소방관은 올 초부터 고가사다리차 운용사 자격시험을 준비해 이번에 여성 소방관으로서 전국 최초로 자격을 취득하게 되었다"라며 "대형소방차 운용에 더 많은 여성 소방관들이 도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소방사다리차는 도로교통법상 제1종 대형면허로 운전이 가능하지만, 인명구조라는 특수 분야에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소방청에서 지난 2018년부터 한국소방산업기술원에 소방사다리차 전문 교육과정을 위탁해 운영하고 있으며, 작년 7월 15일부터 소방사다리차 운용사 자격시험을 시행하고 있다.

응시 자격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에서 실시하는 전문 교육과정(35시간 이상)을 수료한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필기와 실기 시험으로 구분하여 치러진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