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이용 신청을 이달 30일까지 집중적으로 받는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노인복지시설이나 경로당 등의 복지시설 이용이 제한되면서 어르신의 사회적 단절과 고독감이 깊어짐에 따라, 집중 신청 기간을 통해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설명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기존의 노인서비스를 통합·개편한 것으로, 대상자는 가정 방문이나 병원 동행 등 필요한 여러 가지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분야는 안전지원, 사회참여, 생활교육, 일상생활 등으로 나뉘며 현재 30만 명이 전국 647개 수행기관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신청 자격은 만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또는 기초연금수급자 중 독거·조손가구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이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이나 가사·간병 방문지원사업, 국가보훈처 보훈재가복지서비스, 장애인 활동지원사업 등의 지원을 받는 노인은 제외된다.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서 신청하면 되고, 직접 방문이 어려우면 전화, 우편, 팩스로도 신청할 수 있다. 가족 등이 위임장 서류를 준비해 대리 신청해도 된다.

자세한 신청 절차는 주민센터와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 없이 129),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1661-2129)에 문의하면 된다.

다만 신청자 모두에게 서비스가 제공되지는 않는다. 사회복지사는 신청자의 사회적 관계와 신체적 활동의 어려움 정도, 인지 저하 또는 우울감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대상자로 선정한다.

곽숙영 노인정책관은 "철저한 방역조치 하에 돌봄서비스를 확대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어르신 돌봄 사각지대를 완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