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인에게 월 70만 원씩 2개월간 140만 원을 현금으로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급이 어제부터 시작됐다.

서울시는 1만 곳에 대한 자격심사를 거친 결과 9073개소에 먼저 지급한다고 밝혔다.

4일 오전 9시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신청한 사람은 모두 40만 명으로, 35만 명에 대한 심사는 진행 중이다. 심사가 완료되면 6월 둘째 주부터 본격적인 생존자금 지급이 이뤄질 계획이다.

첫 수혜 대상 9073개소 가운데 자치구별로는 중구가 552개소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송파구, 강남구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의복, 음·식료품, 문구용품 등 소매업사업자가 1318개소로 가장 많았고, 운수사업자, 음식점 사업자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수혜자 중 1인 자영업자는 7935명으로 87%에 이르고, 연 매출 5천만 원 미만의 사업자가 전체 수혜자의 56%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달 30일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에서 신청 접수를 계속 받는다. 방문 접수는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사업장 소재지 우리은행 지점이나 구청 등에서 할 수 있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지난해 연 매출 2억 원 미만, 2월 말 기준 서울에 6개월 이상 사업자등록을 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이 신청할 수 있다. 단, 연 매출이 2억 원 이상이거나 또는 실제 영업을 하고 있지 않은 사업장은 접수해도 부적격 처리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와 120다산콜센터 또는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