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19구급대가 최근 3년간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 사고로 총 23938건을 출동해 19150명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서 자전거 사고는 23691건(18930명), 전동킥보드 사고는 247건(220명)이 발생했다.

자전거 사고는 2018년 7348건(5908명)에서 2019년 8042건(6211명)으로 발생 건수의 경우 9.5% 증가했다.

특히 전동킥보드 사고의 경우 2018년 57건(49명)에서 2019년 117건(105명)으로 발생 건수가 105% 이상 증가했다.

한편, 이륜차 사고는 총 41457건을 출동하여 29795명을 이송했다.

최근 3년간 자전거 사고의 경우 1년 중에 6월이 2971건(24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동 킥보드의 경우 9월이 32건(2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륜차의 경우 10월에 3931건(2871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119구급대가 현장에서 파악한 사고 원인별 통계에 따르면 자전거의 경우 총 23691건 중에서 사람과의 충돌이 총 1560건(6.6%)을 차지했다.

전동 킥보드의 경우 총 247건 중에서 차와 충돌이 63건(25.5%)을 차지했으며, 사람과 충돌이 16건(6.5%)을 차지했다.

한편, 최근 3년간 전동 킥보드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42건이 발생했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자전거와 전동 킥보드는 혼잡한 도심 교통 대체 수단으로 최근 사용이 증가하고 있어 화재 등 사고 예방을 위한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특히 전동 킥보드 사고 및 화재피해 예방을 위해서 안전사용 요령을 반드시 숙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