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는 지난달 4일부터 이달 2일까지 29일간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가구가 2천147만 가구, 지급 액수는 총 13조5천158억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전체 2천171만 가구 가운데 98.9%가 지원금을 받았다. 총예산 14조2천448억 원 중에서는 94.9%가 지급 완료됐다.

지급 형태별 신청 가구(누적 기준)는 신용·체크카드 충전이 1천459만 가구로 전체의 67.2%를 차지했다. 지급액은 9조5천866억 원이다.

이어 현금 286만 가구(13.2%) 1조3천11억 원, 선불카드 249만 가구(11.5%) 1조6천208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153만 가구(7.1%) 1조79억 원 순으로 집계됐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경우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오는 5일까지 받는다. 읍·면·동 주민센터 등을 통한 지역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 신청은 그 이후에도 접수한다.

신용·체크카드 온·오프라인 신청은 요일제 적용이 해제돼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신청은 지방자치단체별 사정에 따라 요일제 지속 여부가 다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