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 수상소감
(기사와 무관)배우 진선규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10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

영화 ‘극한직업’에서 마형사를 연기한 배우 진선규 씨가 3일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진선규 씨는 영화촬영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해 대리수상자가 그의 수상소감을 전달했다.

진선규 배우는 “우선 하나님께 이 영광 먼저 돌립니다. 촬영으로 인해 시상식에 참여하지 못한 부분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며 “이렇게 큰 상을 주신 대종상영화제 모든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했다.

이어 “극한 직업이라는 영화를 이렇게 오랫동안 사랑해 주신 관객 여러분께 이 영화를 빛나게 잘 만들어 주신 이병원 감독님, 김성한 대표님 그리고 우리 독수리 오남매 식구들 참여하신 모든 스텝 그리고 배우 여러분들께도 너무나도 큰 감사를 드립니다”라고 했다.

또 그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밤낮없이 수고하는 의료진 그리고 봉사자 여러분들께도 아낌없는 감사드리고 이 힘든 시기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 잘 이겨내길 기도한다”며 “앞으로도 영화를 사랑하는 국민들께 그리고 영화를 만드는 영화인들에게 위로와 힘이 되고 어느곳에서든 필요한 배우가 되길 노력하겠습니다. 오늘 수상하신 그리고 수상하실 분 모두 축하드립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마무리 했다.

한편, 배우 진성규는 영화 ‘범죄도시’에서 위성락 역으로 실제 조선족으로 오해를 받을 만큼 인상적인 연기를 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리고 영화 ‘극한직업’에서는 영화의 핵심 소재인 ‘수원왕갈비통닭’ 레시피를 만든 마형사를 연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