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용사
©유튜브 채널 ‘근황 올림픽’ 영상 캡쳐

과거 유명인의 근황을 알려주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교회 특송에서 음이탈을 크게 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되며 ‘강한 용사’라 불렸던 영상의 주인공 근황을 최근 전했다.

채널 운영자는 그분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출연이 어려워 서면으로 답변을 받은 상황이라고 했다. 운영진은 이분을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화끈한 삑사리(음이탈)로 정평이 나 있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화제가 된 영상의 제목은 ‘헌금 특송 삑사리’이고 조회수 257만회이다.

강한용사
과거 유명인의 근황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교회 특송에서 음이탈을 크게 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됐던 ‘강한 용사’ 청년의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쳐

헌금 특송 삑사리로 화제가 된 그 청년은 현재 목사가 됐다고 한다. 그는 “당시에는 모든걸 내려 놓고 신학공부를 하고 있었다. 단지 잘난 척을 하고 싶고 환호를 받고 싶고 우월감을 느끼며 노래를 했었다”고 했다.

이어 “가수가 꿈이 아니라 환상이 꿈이었다는 것을 깨닫고 가수의 꿈을 포기할 수 있었다”며 “이런 생각을 할 때쯤 진정으로 강한 용사 여호와를 만났다. 그 분은 저에게 의미있는 삶이 어떤 것인지 깨닫게 해 주었고 하나님을 사랑하며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알게 해 주었다”고 답했다.

아울러 “저의 삑사리는 하나님 없이 살려고 했던 지난 삶의 요약이다. 이제 하나님 없이도 행복할 수 있다는 허망한 마음을 뒤로하고 참된 것과 영원한 것을 따르려고 한다. 부디 응원해 달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