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식 목사
뉴욕에서 처음 현장예배를 다시 시작한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이종식 담임목사
미국 뉴욕에서 가장 처음 현장예배를 선언한 베이사이드장로교회 담임 이종식 목사가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방역과 관련, 한국과 같이 일일이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자유를 중시하는 정신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이 목사는 29일(현지시간) 성도들에게 보내는 목회서신을 통해 미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방식과 관련, “전염병 대처가 늦은 감이 있다고 사람들이 말하고 있고 저 또한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확진자들을 철저하게 추적하지 않는 이유는 개인의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존중하기 위함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목사는 “이러한 행동을 보면 미국은 참 자유와 인권을 생명처럼 생각하는 나라”라면서 “소수의 개인 한 사람의 인권을 지켜준다는 것은 이 사회가 철저한 기독교 정신을 기초해서 세워졌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목사는 일부 미국 내에서 방역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시민들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인권을 남용해 다른 나이 먹은 사람들을 생각하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사는 젊은이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이 같은 장면을 보고 개인주의가 판을 치는 나라가 미국이라고 판단하기도 한다”면서 “그러나 미국의 공권력이 이를 다 막을 수 없어서 놔두는 것은 아닐 것이며, 개인의 사생활을 철저하게 지켜주려는 노력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에 이 목사는 “인권의 자유를 가지고 사는 우리들은 개인주의가 아닌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신의 자유를 절제하는 삶을 살아야 할 것”이라면서 “그것이 진정한 자유의 특권을 가진 자들이 해야 할 일이며 이렇게 된다면 우리가 사는 사회에 더욱 아름다운 열매가 맺히게 될 것”이라고 성도들의 인내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 목사는 이번 서신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당하는 고통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전 세계가전염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지만 미국 그 중에서도 우리가 살고 있는 뉴욕은 질병의 태풍 한 가운데 있는 것 같다”면서 “미국에서는 거의 200만 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뉴욕의 경우 확진자가 40만 명에 이른다. 사망자들이 줄어드는 추세지만 여전히 하루에 1000명 이상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