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가 사회 각 분야에서 이웃과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서울특별시 복지상' 후보를 오는 6월 29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서울시 복지상은 ▲복지자원봉사자 ▲후원자 ▲종사자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대상 1명과 최우수상 3명(각 분야 1명), 우수상 6명(각 분야 2명)으로 총 10명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지난해 시상식에서는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에서 일하며 시설물 관리 유지?보수는 물론, 축구단 및 자조 단체 창단 등으로 올바른 직업의식과 책임감을 보여준 김영진 씨가 대상의 영광을 누렸다.   
이 밖에도 20여 년간 어르신들의 건강과 여가 생활을 돌본 장기출 씨(자원봉사자 분야), 저소득 가구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 지원 등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윤용섭 씨(후원자 분야), 20여 년간 사회복지사로서 헌신한 전재일 씨(종사자 분야)가 지난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는 추천된 후보자에 대한 공적 사실 조사·확인과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의 최종 심사를 거쳐 선정되며 선정된 시민 및 단체에는 오는 9월 8일 개최 예정인 시상식에서 상패가 수여된다.
행정기관(서울시, 산하기관, 자치구, 국가기관 등)이나 복지 부문 영리법인 또는 행정기관 등록 단체 및 사회복지 시설의 추천을 받아야 하며 개인이 추천할 경우 만 19세 이상 서울 시민 10명 이상이 연서한 추천서와 구비 서류를 시 복지정책과 또는 관할 자치구 복지부서에 제출해야 한다.
후보자 추천 제출 서식 및 안내는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시복지포털에서 '제18회 서울시 복지상 추천 공모'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