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열 삼국지
밀리의 서재에서 만나는 '이문열 삼국지'. (사진 = 밀리의 서재 제공)

'고전의 고전'으로 꼽히는 이문열의 삼국지를 전자책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이문열 삼국지 전 10권을 서비스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문열 삼국지는 작가 특유의 문체로 나관중 판본을 살려낸 시리즈다. 1988년 출간 이래 누적 판매량이 2000만부에 달할 정도로 오랜 사랑을 받아왔다. 2030세대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자어에는 독음과 주석을 달아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 시켰다는 점이 특징이다.

새로 서비스를 시작한 '이문열 삼국지'는 지난 3월, 30년만에 개정 신판으로 출간되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밀리의 서재가 이문열 삼국지 시리즈를 서비스하게 된 것은 최근 들어 고전 문학과 역사 도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역사 분야 도서는 월별 대여 횟수가 부쩍 늘었다. 올 1월 비교하면 3월에는 103%, 4월에는 62%가 증가했다. 밀리의 서재 베스트 도서 순위에서도 알베르 카뮈의 '페스트', 혜경궁 홍씨의 '한중록' 등 고전 문학 등이 눈에 띈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유니콘팀장은 "이문열 삼국지는 세기를 뛰어넘는 지혜를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찾는 고전 중의 고전이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그 가치가 더욱 빛나는 책"이라며 "고전 문학과 역사 도서 열풍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밀리의 서재 역시 '이문열 삼국지'와 같이 사람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고전을 폭넓게 서비스하겠다"고 말했다.

임종명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