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현교회 제6대 한규삼목사 위임감사예배
예장 합동 총회장 김종준 목사 ©기독일보 DB
총신대학교 법인이사회(이사장 직무대행 이승현)가 이 학교 이상원 교수(조직신학)를 해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학교가 속한 예장 합동의 총회장인 김종준 목사가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크리스천투데이가 20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 총회장은 이날 이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총장이나 교직원들이 이상원 교수를 징계하는 것에 대해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총신에 파송돼 있는 관선이사들이 그렇게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들은 총신을 대표하거나 총신의 구성원이라고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이 교수의 대처 방식에 다소 문제가 있었다고 비판했다고 한다. 김 총회장은 “현행법대로면 내용이 어떻든 간에 상대가 수치심을 느꼈다고 하면 문제가 되니, 그냥 사과했으면 끝났을 문제인데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학생들을 야단치고 동성애를 옹호했다는 식으로 몰아붙이니 그들이 굉장히 반발했다”며 “그러면서 오히려 학교 전체가 비판받고 명예가 실추되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