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배 교수와 한동대 ‘실버라이닝 스튜디오’팀 및 ‘Greedi’팀
“조성배 교수(가운데)와 한동대 ‘실버라이닝 스튜디오’팀(박예빈, 박수민, 최세나, 최하연) 및 ‘Greedi’팀(김소은, 송주희)” ©한동대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 SW중심대학 창업팀은 올해 창업 관련 지원 사업에 잇따라 선정됐다.

한동대 ‘실버라이닝 스튜디오’ 팀(최하연, 박수민, 박예빈, 최세나)과 ‘Greedi’ 팀(문성영, 김소은, 유한영, 송주희, 정다현)은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의 ‘K-startup 2020 예비창업패키지’와 이번 달 과기부의 ‘2020년도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I-Corps)’에 모두 최종 선정됐다. 39세 이하 예비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예비창업패키지와 석·박사 구성원 포함 팀이 많이 신청하는 I-Corps에서 학부생으로만 구성된 팀이 최종 선정된 것은 눈에 띄는 성과다.

선정된 두 팀은 각각 ‘소플(Sople, 소리 플레이스) : 손쉽게 만들고 공유하는 사운드기반 가상현실 플랫폼 서비스’와 ‘코드한입(Code Hannip) : 카드코딩 기반 OCR 활용 코딩교육 솔루션’이라는 아이템으로 선정됐다. 지원 규모는 팀별 1억 원 내외며, 지원 혜택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 발굴에 대한 내용도 포함돼 있어 글로벌 시장 진입 등 앞으로의 발전도 기대된다.

지도 교수인 조성배 전산전자공학부 교수(한동대학교 소프트웨어중심대학 창업지원실장)에 따르면 한동대는 현재 △Design Sprint Camp △창업 캡스톤 프로젝트 △Software Factory 창업 S-Lab △IT창업학회 벤처러스 △창업 자유학기 △창업경진대회 등을 통해 창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전 주기적 교육 및 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동대는 방학마다 구글 벤처스에서 고안된 디자인 스프린트를 기반으로 캠프를 개최한다. 학생들이 5일 만에 창업 아이템에 대한 구체적인 기획, 프로토타입 제작, 사용자 테스트까지 수행하게 함으로 짧은 시간 내 가능성 높은 아이템을 선별하고 본격적인 SW개발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캠프 이후에는 캡스톤 프로젝트, S-Lab, 학회 등을 통해 지속적인 지도가 이뤄지도록 돕는다. 조성배 교수가 진행하는 한동대 디자인 스프린트 캠프 프로그램은 국내 대학뿐 아니라 해외 대학에도 제공될 정도로 창업 교육의 좋은 대안으로 자리 잡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두 팀은 한동대 SW중심대학 창업 프로그램에 모두 참여하고, 창업경진대회에서 수상한 팀들이다. 선정된 두 팀은 “대학생에게 현실성 있는 창업 자본을 확보하기 위해 고민하다 창업경진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창업 준비에 나서게 됐으며, 창업 관련 공모전, 대회 및 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하는 교육과 지도로 이번과 같은 결과를 얻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한동대는 또 다른 창업팀인 ‘소프트웨어 팩토리’를 통해 이미 창업한 기업의 프로젝트 현장에 학생들이 직접 동참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팩토리는 얼마 전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비접촉식 이동 경로 관리 시스템을 발 빠르게 개발해 대학에 실제 적용한 바 있다.

특히 최근에는 디자인 전공 학생을 포함해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창업 교육에 합류ㆍ협업하면서 학문 간 융합을 만들고, 학생들 간에 좋은 자극을 주고받으며 창의적이고 긍정적인 성과를 창출했다.

SW중심대학을 통해 창업 교육 체계를 재구축한 한동대가 계속해서 얼마만큼의 성과를 올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