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정완기 목사
남가주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정완기 목사 ©미주 기독일보
미국 남가주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남가주 교협) 회장 정완기 목사가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가주교협은 정완기 목사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근래 기침과 고열로 힘든 상황이라고 알렸다. 또 간호사로 봉사하는 정완기 목사 사모도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남가주교협은 임원들에게 코로나 사태의 빠른 종식과 정 목사 부부의 완쾌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