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와 국제구호 NGO 굿피플(이사장 이영훈 목사)이 어버이날인 8일 오전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곤란을 겪고 있는 독거노인과 기초생활수급자 5천 가정에 보낼 ‘희망박스’ 포장 행사를 가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야외 광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목회자와 장로를 포함해 250여 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으며, 이들은 햇반 김 등 식료품과 손소독제 마스크 비누 등 약 20종 10만 원 상당의 물품을 포장했다.

5천개의 희망박스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대교구 조직을 통해 전달된다.

자원봉사자로 함께 참여한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분들에게 우리가 드리는 희망박스가 끝내 희망과 용기를 놓지 않도록 지탱해주는 작은 사랑의 불씨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19에 따른 국가적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산지역 재래시장을 찾아 사랑의 장보기 행사를 갖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