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패밀리 가족몸놀이 축제
행복가정NGO인 (사)하이패밀리 주최로 지난 양평 숲속 자연치유공간 ‘파우제’에서 개최된 행사 모습©(사)하이패밀리

하이패밀리(공동대표 송길원, 김향숙)는 오는 12일 오전부터 엄마들을 위한 코로나 휴가 ‘숨&쉼’을 양평 숲 속에 위치한 파우제에서 개최한다.

이들은 “정부가 생활방역으로 전환하면서 코로나 장기화를 예상하고 있다.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전쟁을 또 다시 이어가야 하는 엄마들의 누적된 피로감은 코로나 블루로 발전하기 십상”이라며 “실제로 성인 2명중 1명(54.7%)은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코로나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어 “성별로는 여성비율이 62.3%로, 남성비율 41.4%보다 20.9%나 높았다. 특히 엄마들의 코로나 블루를 치유하기 위한 심리방역은 시급하다. 거의 두 달 가까이 코로나 집콕을 감당한 주역들”이라며 “삼시세끼 차려야 하는 밥상, 컴퓨터 게임에 빠져 있거나 온 종일 방안에서 뒹구는 아이들, 몇 배로 늘어난 가사일, 온 종일 남아돌아가는 시간관리, 코로나19 염려증, 급감된 수입등과 집안에 갇혀서 한판 전쟁을 치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난생 처음 경험하는 온라인 수업에다 서서히 개학은 시작되고 있지만 개학날은 아이들마다 제 각각이니 또 꼼짝을 못한다. 단 하루만이라도 특별 휴가가 필요하다”며 “신체심리학자 김향숙 박사는 4가지를 제시했다. 첫째는 숲이다. 집을 떠나고 도심을 벗어나야 한다. 빛, 바람, 소리, 꽃, 향, 나무로 둘러쌓인 숲은 머무는 것만으로도 치유다. 둘째는 숨이다. 코로나19 내내 마스크를 낀 채 살았다.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허브 향과 함께 제대로 된 호흡법으로 숨 쉬는 것만으로도 쉼이 찾아온다”고 했다.

하이패밀리는 “셋째는 몸이다. 몸의 자연스러운 구조를 따라 경직된 몸을 이완시키면 긴장된 마음도 풀어진다. 넷째는 춤이다. 몸의 움직임은 뇌의 지도를 바꾼다. 스트레스 호르몬 코티졸 대신 행복 호르몬 엔돌핀이 분비 된다”며 “코로나 내내 움직이지 못해 잠자고 있던 내 몸의 리듬을 깨워 뛰고, 걷고, 구르고, 소리치고, 움직이면 나만의 자유로운 몸짓이 탄생된다. 흥겹게 춤추다 보면 코로나블루는 저만치 달아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4가지 키워드를 따라 호흡 명상, 소메틱 스트레칭, 리듬 터치, 즉흥 춤 4개의 과정이 진행된다”며 “코로나도 비켜간 무공해청정지역인 양평! 숲속에 마련된 자연치유공간 ‘파우제(pause.근심을 깨뜨려 가지런히 하는 곳)’는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엄마들을 위한 최고의 휴양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