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장애인운전지원 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무료 운전교육 대상을 기존 1∼4급 장애인에서 전체 장애인으로 확대는 내용의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령」이 올해 7월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8개 면허시험장에서 운영하는 장애인운전지원센터는 일반인보다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장애인의 운전면허 취득을 돕기 위해 설립돼 장애 정도별 맞춤형 운전교육(16 시간)을 무료로 실시하는 곳이다. 현재는 중증 장애인(1∼4급)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장애인복지법이 개정되어 장애 등급별로 각종 지원이 차등적으로 제 공되던 '장애등급제'가 폐지됨에 따라 도로교 통공단에서도 모든 장애인에게 운전교육의 기회가 균등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해 7월부터 10월, 전국 8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시범운영을 실시한 결과, 교육대상에 경증장애인(5∼6급)이 포함되어 교육수요는 다소 증가했으나, 교육정체 등 운영상 특별한 문제점 없이 장애인 면허취득 인원이 늘어나는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 제도를 개선한 것이 다.

그동안 무료 운전교육 혜택을 받지 못했던 5 ∼6급 장애인의 경우 운전학원에 등록해 비용 약 60만 원을 부담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장애 인운전지원센터'에서 무료로 운전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더 많은 장애인이 운전면허를 취득할 기회가 생겨 장애인의 이 동권 향상 및 사회적·경제적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교육수요 증가 및 거리가 멀어 이용하는데 불편한 문제점 등을 해소하기 위해 앞으로 '장애인운전지원센터'를 확대· 운영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