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민자 수용소
미국 이민자 수용소 내부 모습 ©News6 보도화면
전미복음주의협회(NAE) 월터 김 회장과 미남부침례교회의 윤리와종교자유위원회 러셀 무어(Russell Moore) 위원장 등 복음주의 단체 9명의 지도자들이 국토안전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확산에 따른 이민자 수용소의 직원들과 수감자들의 복지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제약된 공간 안에서 많은 침대를 사용하고 있는 구금시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한 ‘사회적 거리’를 사실상 실천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복음주의자들이 국토안전부에 보낸 서한에는 “공공의 건강을 위해 사회 안전에 위협이 되지 않는 개인의 구금에 대해서는 대안을 고려해 달라”면서 “고령층이거나 코로나19에 취약할 수 있는 구금자가 특히 우려된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은 또 서한에서 “대안이 마련될 경우 수용소는 더 많은 공간을 확보하게 돼 공공의 건강에 대한 위협도 줄어들 것”이라면서 “안전하게 석방될 수 있는 사람들은 지역 교회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 거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국토안보부가 교회와 지역사회 단체들과 협력해 이 일을 진행할 것을 권유했다. 서한은 “구금을 해제한 이들이 안전한 숙소를 찾을 수 있도록 협력할 수 있다”면서 “많은 교회와 기독교 관계 부처들이 그들이 할 수 있는 어떤 도움도 제공하도록 격려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 서한에는 더그 클레이(Doug Clay) 총경, 셜리 훅스트라(Shirley Hoogstra) 기독교대학협의회 회장, 새뮤얼 로드리게스(Samuel Rodriguez) 미국 히스패닉 기독교지도자회의 회장, 크리스 팔루스키(Chris Palusky) 베다니 크리스천서비스 회장 등이 서명에 참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