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확진(자)'과 '자가격리'를 표현하는 여러 수어 표현 중에서 정부 발표 수어 통역에서 사용하는 권장안을 선정했다.

이번 권장안은 지난 3월 17일부터 27일까지 새수어모임 위원들이 온라인 공간에서 저마다 농사회에서 수집한 수어들을 제시하고 열띤 토론을통해 결정했다.

새수어모임은 시사성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농인에게 수용도가 높은 수어를 마련해 보급하고자 (사)한국농아인협회 관계자, 수어 통역사,수어 교원, 언어학 전공자 등 수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위원회다.

'확진(자)' 수어는 '확진'과 '확진자' 두 가지 의미로 사용되며 좀 더 명확한 소통을 위해 이 수어앞에 특정 병명, 감염증 등을 붙일 수 있다. '자가격리'는 현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두 가지 표현을 권장안으로 선정했다. 선정한 권장 수어는국어원 홈페이지에서 누구든지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앞으로도 공공 수어 통역과 관련해 어떤 수어가 새로 생기고 있는지 수시로 조사하고 널리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수어를 지속해서 선정해 보급할 계획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