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백승 교수
성백승 교수

현재 대부분의 지역에서 교회 개척 성공률은 10% 미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 개척은 복음 전도를 위한 최선의 방법이다. 대위임령(마 28:18-20)은 예수님의 부활 후 교회 개척의 당위성과 개척 사역이 조직해야 하는 구조를 제시한다. 어렵지만 개척에 임해야 하는 사명이 우리에게는 있다.

얼마전 개척 목사님들과 나누었던 대화가 생각난다. 10명 남짓한 교회에 새신자가 찾아올 확률은 몇 %나 될까요? 찾아 왔다면 그 분들이 그러한 환경에서 6개월 이상 버틸 확률은 몇 %나 될까요? 대분분의 참석자가 5분 안에 대답하지 못하였다. 그렇다면 여기에 대한 해답은 무엇일까?

해답은 교회개척 5단계를 철저히 순서대로 실천하는 것이다. 개척이 이루어지는 과정은 산모가 아기를 잉태하여 출산을 하는 과정과 매우 흡사하다고 말한다. 잉태 준비 과정이 있으며, 출산 과정과 성장 성숙과정과 재생산의 과정이 있다는 것이다. 라이프사이클 개척모델 (life cycle planting model)은 잉태, 준비, 탄생, 성장 성숙, 재생산의 5단계가 있으며 교회 성장을 위해서 기획단계인 잉태단계와 준비단계를 가장 중요한 단계로 거듭 강조한다. 이번에 잉태, 준비 단계를 다루고 다음에 탄생, 성장 성숙, 재생산을 다루도록 하겠다.

(1)잉태단계

잉태과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개척 팀을 구성하는 것이며 개척 목회자의 영적은사는 개척을 올바로 이끄는데 중요한 요소이다. 여기에는 정직, 용기, 위험 감수, 동기 부여, 종의 마음, 통찰력, 비전, 가치의 공유, 그리고 사명감 같은 것이 있으며 이러한 지도자의 영적은사들은 건강한 교회 성장과 긍정적인 팀 활력에 중요하다. 동시에 개척 목회자는 목자로서의 마음과 겸손과 능력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며 팀과 함께 동역하겠다는 의지로 주위의 팀원들을 모집해야 한다. 궁극적으로 목회자의 개발된 리더십은 다시 같은 일을 하는 다른 팀원에게 그들 스스로가 자신의 삶을 구축함으로서 목회자의 리더십을 재생산 하도록 인도할 것이다.

(2)준비단계

준비단계는 모교회가 본격적으로 파송할 계획을 세우고 자금 조성, 인적 자원 확보, 개척 장소 모교회와의 관계 설정 등의 문제를 논의하고 구체화하는 과정이다. 재정적인 문제는 모교회의 형편에 따라 각기 다른 지원 형태를 가질 수 있다. 대지 구입, 개척 목회자에 대한 생활비 지원, 그리고 개척과정의 소요 예상 비용등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기획단계(잉태, 준비단계)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부분은 재정을 확보하는 문제이다. 대부분의 경우 기획단계에 있어서는 개척자 본인이 자금을 충당하고 있어 한계에 부딪히는 상황을 맞게된다. 그러나 바람직한 교회는 개척 팀들과 함께 개척 초기부터 많은 후원금을 지원받거나 자립할 때까지 모교회에서 정기적으로 후원을 받는 것을 볼 수 있다. 자금 조달 및 금융 자원을 관리하는 것은 새로운 교회를 개척하는데 고려해야 할 중요한 과제이다.

개척 후 첫 해에는 우선적으로 개척 팀 구성원의 희생적인 헌신에 의해 재정문제가 다루어질 것이지만 그런 다음 모델교회의 재정문제 전문 컨설턴트에 의해 다루어져야 할 것이다. 여기에는 다양하고 화려한 창조적인 아이디어들과 우편물을 통한 각종 모금활동들이 포함된다. 예를 들면, 거기에는 가정 방문, 철야 기도, 소개 모임, 연회 주선, 카 워시, 이웃 초청 기간, 개척 팀의 광범위한 관계 그룹 지원 편지들이 있을 것이다.

빌립보교회는 기획단계에서 예배 장소가 없을 때 루디아의 집을 예배 장소로 사용한 것을 시작으로 설립되었다. 루디아는 부유하지는 않았으나 아낌 없이 내어준 결과로 교회 창립단계를 거쳐 선교와 구제에 힘쓰는 교회가 되었다(고후 8:2). 대부분의 개척교회들을 보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개척자의 생활은 물론 교회 유지조차도 힘든 교회가 많이 있다. 그만큼 안정적인 교회개척을 위해서는 재정적인 문제에 대한 해결이 있어야 할 것이다.

재정에 대한 부담으로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개척 교회가 생존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많은 재정을 확보해 놓고 교회를 개척하는 것이 바람직한 일임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재정상 열악한 어려움이 있다고 하나님의 명령인 교회개척 사업을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

교회의 재정적 재원들의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인데, 그 중에 '모 교회'라고 불리는 개척자의 출신 교회가 가장 효과적인 재원이다. 개척자들이 모 교회의 지원을 요청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또한 대형교회나 독지가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는 문서서신을 띄워 보냄으로 교회의 어려움과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도 있다. 이들은 개척자를 잘 알기 때문에 도움의 손길이 어느 방법보다도 그 가능성이 높을 것이다. 이와 같이 재정적 도움은 필요하며 그 도움을 위해 개척자의 실제적인 방법들을 이용한 활동이 있어야 한다. 김씨와 민씨가 결혼하면 긴가민가한 자녀가 나올 수 있다. 기획단계에서의 확실한 준비만이 건강한 교회를 탄생시킬 수 있다.

성백승 교수(미드웨스턴 침례신학대학원)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