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반동연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과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반동연) 등 교계 및 시민단체들이 7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청)광장에서 퀴어축제 개최를 허락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12명으로 구성된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원회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배신감을 느낀다”며 “그들은 지난 2015년부터 5년 간 서울시민 누구나 사용해야 할 시청광장을 청소년에게 유해한 동성애퀴어축제 장소로 승인해줬다. 그리고 지난 3월 18일 또 다시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신청 ‘제21회 퀴어문화축제’(6월 12~13일) 개최를 수리했다”고 했다.

이어 “형식은 늘 열린광장운영위원회의 승인이었지만, 결국엔 박원순 서울시장의 승인으로 귀결됐던 것”이라며 “코로나 감염병 확산 위험 속에서 서울광장을 동성애자·LGBT들의 놀이터로 승인하는 건 반사회적 범죄행위다. 박 시장은 절대 서울광장 승인요청을 허락해선 안 된다”고 했다.

또 “이러한 독단적 처사에 대해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우리 또한 분노하고 있다. 왜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동성애자들의 알몸 퍼레이드를 봐야 하고, 서울광장을 음란 알몸 놀이터로 용인한단 말인가”라며 “왜 윤리·도덕적으로 문제가 많고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행사를 공공장소에서 개최한단 말인가”라고 했다.

이들은 “왜 우한폐렴·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 명목으로 광화문 일대 거리집회를 일절 불허한 서울시에서 이 같은 일을 저지른단 말인가. 이는 노골적이고 편파적인 행정으로 수많은 시민을 분노케 하는 폭거”라며 “방역에 앞장서야 할 서울시가 본분을 망각한 채 동성애자·LGBT 특혜를 결정하는 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우한폐렴·코로나19 팬데믹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열린광장운영위원회에서 무모하게 승인한 ‘동성애퀴어축제’를 절대 불허하라”고 했다.

한편,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당초 올해 6월 서울광장에서 열기로 했던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오는 8월 말에서 9월 말 경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서울퀴어문화축제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