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첼 바첼레트 유엔인권최고대표
미첼 바첼레트 유엔인권최고대표 ©뉴시스

미첼 바첼레트 유엔인권최고대표가 10일(현지시간) 북한의 여러 수용소 내에서 북한 당국의 직접적인 승인 아래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성폭력 등 조직적인 인권 침해 행위가 벌이지고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바첼레트 대표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엔인권최고대표소(OHCHR)에서 속개된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규명 작업 브리핑에서 이같은 인권 침해 행위가 북한 고위당국의 묵인 하에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바첼레트 대표는 2개 부서가 인권 침해 행위에 개입됐다고 밝히고, 더 높은 고위 당국이 개입되어 있을 가능성도 언급했지만, 북한 내 수용소 인권 침해와 관련 있는 부서가 어디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바첼레트 대표는 "이같은 인권 침해가 반인도 범죄에 해당될 수 있다"고 말하고, "북한 정부 관리들에게 개인적인 범죄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일"라고 했다.

더불어 그는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그런 범죄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자들을 규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한국인과 일본인 등 북한에 의한 외국인 납치 사건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 규명 작업이 역사적인 기회인 동시에 도전이 될 것"이라 밝히고, 북한에서 정보를 얻기 어려운 점과 국제적인 규모로 범죄가 일어난 의혹, 그리고 범죄 행위가 일어난 기간 등이 작업의 복잡성을 키우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북한과 다른 관련 국가들에게 "범죄 의혹에 대한 조사를 벌이라"고 촉구하고, 인권 침해를 멈추고 희생자들을 지원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바첼레트 대표가 OHCHR에서 브리핑을 진행하는 동안 북한 대표단은 자리를 떠났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의사 출신인 바첼레트 대표는 2006~2010년 칠레의 첫 여성 대통령을 지냈으며, 2010~2013년 유엔여성기구 총재를 지내며 세계 인권과 양성 평등에 기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북한인권 #북한 #북한수용소 #유엔인권최고대표 #미첼바첼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