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는 신천지가 사전 연락도 없이 기증한 현금 120억 원을 돌려주기로 했다. 신천지에 대한 국민 정서가 좋지 않은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한다. 이 돈을 ‘기부’나 ‘성금(誠金)’으로 보기 어렵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5일 신천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20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120억 원 중 대구지회에 100억 원, 중앙회에 20억 원을 각각 현금으로 냈다고 한다. 그러나 모금회 측에는 미리 이런 사실을 공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가 갑작스레 거액을 낸 데는 이들이 코로나19의 주요 감염경로로 지목되고, 무엇보다 이런 과정에서 신도 명단이나 집회 장소에 대한 정확성 여부에 끊임없이 의혹이 제기되는 등 국민 감정이 크게 나빠지자 이를 벗어나 보려는 계산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모금회 측이 반환을 결정함으로써 오히려 ‘꼼수’라는 비판만 받게 됐다. 뿐만 아니라 120억 원이라는 거액을, 그것도 현금으로 내면서 과연 이런 돈이 어디서 나왔는지 의혹만 부풀리고 있다. 특히 교주 이만희 씨는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까지 된 상태여서 ‘기부’로서의 의미와 진정성은 전혀 찾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는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나라가 수십 조원을 투입해서 코로나를 막고 있고, 전 국민은 평온한 일상을 잃어버렸다. 국격은 하루아침에 하한가(를) 계속 치고 있는데, 꼴랑 100억(120억) 내고 면죄부를 받겠다니, 이것들이 사람xx가, 사탄인가”라는 한 네티즌의 반응을 소개하면서 “이것이 민심”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