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수영로 교회 기부
수영로교회 긍휼영역총괄 김도림 목사(왼쪽)와 밀알복지재단 서영숙 부산지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부산 수영로교회(담임목사 이규현)가 7천3백21만7천원을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에 기부했다. 교회 측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영유아 장애아동을 위해 써달라"며 흔쾌히 기부했다고 한다.

재단에 따르면 수영로교회가 이번에 기부한 돈은 지난해 12월 30일부터 1월 17일까지 진행한 특별새벽기도회 헌금이다.

수영로교회 이규현 목사는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조기치료를 놓쳐 심각한 장애로 이어지는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원을 결정했다”며 “특히 영유아기에 치료의 골든 타임을 지키는 것은 아이들의 생명과 장애치료에 결정적 시기가 되어진다는 이야기에 많은 성도님들이 적극적으로 관심과 사랑을 모아주셨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유권신 네트워크사업부장은 “매년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나눔을 실천하는 수영로교회의 행보는 한국교계에 큰 귀감이 되고 있다”며 “기부해주신 치료비는 물론 전해주신 따뜻한 응원까지 영유아 장애아동들과 그 가족들에게 빠짐없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영로교회는 매년 특별새벽기도회를 진행할 때마다 모이는 헌금을 ‘착한 헌금’이라 부르며 저소득층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사용해오고 있다. 2018년에도 헌금 1억여 원을 밀알복지재단에 기부해 저소득가정 장애아동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늦지 않게 지켜주세요> 캠페인을 통해 사회의 무관심과 의료 사각지대 속에 놓인 저소득가정의 영유아 장애아동이 조기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