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교회 의료선교회도 7월 26~30일 몽골, 필리핀, 라오스에서 의료선교회를 진행했다.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뜨거운 여름을 맞아 단기선교를 국내외로 다녀오는 성도들이 많아지고 있다. 광림교회 의료선교회도 7월 26~30일 몽골, 필리핀, 라오스에서 의료선교회를 진행했다.

광림교회 측은 "전부터 다녀오던 몽골, 필리핀 외에 올해는 라오스가 추가되어 세 나라에 단기선교를 하게 됐다"고 밝히고, "새로 가게 되는 라오스에는 의료인과 자원봉사자의 지원이 많아 성황리에 선교단 모집이 이루어졌다"며 "필리핀 인솔자인 유제석 목사와 라오스 인솔자인 김황호 목사, 그리고 유성원 기획목사와 함께 준비기도회와 발대예배로 기도의 씨를 뿌리며 3개국을 다녀온 것"이라 전했다.

교회 측은 "선교 일정 기획부터, 약품 준비와 포장, 의료기구와 진료 준비까지 주말과 휴일을 반납한 선교회원들의 노고로 부족함과 어려움없이 의료선교를 무사히 진행했으며, 현지인들에게 예수님의 사랑을 전하고 그리스도의 향기를 느끼게 해 준 뜻깊은 시간들을 가졌다"고 했다. 더불어 "지 토착민들과 찬양으로 은혜를 나누고, 서로 소통하며 사랑을 나누는 시간이 우리가 치유를 주는 것뿐만 아니라, 의료선교회 팀원들에게도 힐링이 된 해외선교가 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광림의료선교회 해외선교 총무 이창한 권사는 다음과 같은 소감을 전했다.

“이렇게 세 나라를 위한 인력과 의약품을 꾸려 다녀올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다. 주변 사람들은 휴가를 반납하고 자비로 선교를 다녀오는 것이 무슨 큰 헌신이라도 되는 양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우리가 더 은혜를 받고 오는 것은 잘 모르는 것 같다. 떠나기 전에는 주님께 받은 것이 너무 많으니 가서 조금이라도 갚고 와야겠다고 마음먹지만, 가보면 주님의 사랑을 더 많이 받고 오니 말이다. 그곳에서 수고하시는 선교사님들과 현지 몽골, 라오스, 아이타인들의 순수한 눈망울을 보게 되면 모든 것이 주님의 사랑 안에서 이루어지는 기적들임을 알 수 있게 된다. 일전에 담임목사님께서 말씀하셨듯 우리가 하나님을 붙잡는 것이 아니라, 늘 주님께서 우리보다 먼저 꽉 붙잡고 놓지 않고 계신다는 것을 다시 느낄 수 있었다. 내년에도 더 큰 사랑과 기적을 기대한다. 할렐루야!”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광림교회 #광림의료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