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는 예장통합 주최로 '교회연합운동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이 열렸다.
지난 21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는 예장통합 주최로 '교회연합운동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이 열렸다. ©박용국 기자

[기독일보 박용국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교회협) 총무 김영주 목사의 임기가 이번 해 마무리 되면서, 새 총무 선출에 대한 회원 교단들의 관심이 많은 요즘, 예장통합 총회(총회장 이성희 목사)가 '교회 연합 운동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열고 이에 대한 준비를 진행했다.

이근복 목사(크리스챤아카데미 원장)는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전환과 발전을 위해 - NCCK를 중심으로"란 제목의 발제를 통해 "(예장통합) 총회는 우리 후보가 교회협 총무 후보로 선출되도록 힘써야 한다"고 말하고, "총무 선출 이후 총회의 역할은 더 중요하다"며 "기본적으로 교회협의 현안인 부채 문제 해결을 위한 시도를 하고, 신임 총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교회협을 튼실히 세워가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교회협 총무가 개인적으로 고군분투하도록 방치해 교회협을 새롭게 세우는데 실패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시스템 구축과 실천매뉴얼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목사는 "새로운 에큐메니칼 운동의 전개를 위해서, 교회협의 비전이 분명해야 한다"고 말하고, "많은 과제를 안고 있는 교회협에 새로운 전망이 없으면 돌파구를 만들 수 없다"면서 "교회협이 지향하는 내용을 실현하기 위한 대전환의 의지를 회원교단, 지역교회협과 기독교사회운동단체 그리고 지역교회와 공유할 때, 모두가 협력해 바람직한 결실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 했다.

때문에 그는 "(예장통합) 총회가 교회협 총무를 파송하는 교단이 된다면, 총회는 총무와 정기적인 모임을 갖고 활동과 문제를 나누고 토론하며, 에큐메니칼 운동의 발전을 공동으로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더불어 "총회에 교회협 후원회와 자문위원회를 설치하면 교회협을 통한 교회연합운동을 책임있게 전개하며 일부 연합기관의 파행을 바로 잡을 수 있게 된다"며 "에큐메니칼 운동은 지분 주장이나 푸념을 통해서 형제 교단들을 설득할 수 없기에, 이를 위한 매뉴얼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 다시금 주장했다.

이 목사는 "교회협도 해마다 정책협의회를 했지만, 말로만 끝나고 계속 반복되는 현상을 보였다"고 지적하고, "구체적인 대전환을 위해서는 인적쇄신을 하고 전문성과 현장성을 갖추고 창의적인 인적 자원을 충원해야 한다"면서 "담대한 실천이 요청된다. 지금이야 말로 교회개혁과 교회연합운동, 에큐메니칼 운동의 골든타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총회의 에큐메니칼 운동 발전을 위한 제언을 던졌다. 먼저 그는 에큐메니칼 활동가의 자세에 대해, "무엇보다 겸손하고 배려하는 태도를 지녀야 한다"고 말하고, "나눔과 섬김으로 교회와 세상을 섬기는 기본 정신을 늘 견지하면 좋겠다"고 했다.

또 총회의 교회연합운동 실행시스템에 대해서는 "교회연합기관의 중요한 사안에 대해 총회장, 부총회장, 교회연합사업위원장, 에큐메니칼 위원장, 사무총장이 긴밀히 협의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총회의 입장과 정책을 만들고, 파송된 이사들과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그는 "총회가 각 기관에 파송된 이사들의 어려움과 고충에 대해 나누고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원해 교회연합기관들이 하나님의 기관으로 정상화될 수 있도록 이끌어 가야 한다"면서 "평소 다른 회원교단과 소통에 힘쓰고, 작은 교단의 목회자들의 교육을 지원하는 등 한국교회 발전이란 차원에서 적극 협력하는 정책전환이 요청된다"고도 했다.

현장 활동가와의 협력관계 형성에 대해서는 "교회연합사업위원회와 에큐메니칼 위원회에 현장 활동가들이 전문위원 등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길 제안한다"고 말하고, "그래야 상향식 에큐메니칼 운동으로 발전하고, 건강한 지도력이 설 수 있다"고 했다. 더불어 "교회협 실행위원과 총대에 전문성을 가진 활동가들을 꾸준히 파송해야, 교회협의 흐름을 잘 파악하고 혁신적인 활동을 추동할 수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목사는 새로운 에큐메니칼 지도력 형성을 위해 "(예장통합) 총회 현장 에큐메니칼 활동가들을 격려하고 교육훈련의 기회를 제공하고(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치화생 에큐메니칼 훈련은 좋은 시도) 긴밀하게 협의하는 장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당부하고, "(가칭)에큐메니칼 실무자협의회를 총회에 설치하는 것도 적극 검토해 보자"고 했다.

더불어 그는 "특히 총회가 장청회원 등 청년활동가들을 에큐메니칼 지도력으로 세우기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야 하고, 지교회 청년회가 에큐메니칼 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총회가 매개 역할을 잘 하기를 제안 한다"고 했다. 또 "사회 각 분야에서 훌륭하게 일하는 기독인 전문인들과 인문학자들을 발굴하고, 협력해 네트워크를 만들어 교회발전에 동행할 수 있는 길을 열어가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이 목사의 발표 외에도 이재천 목사(기장 총무)가 "교회 연합 운동 현실과 과제"란 주제로 발제했다. 또 행사 전 경건회에서는 이성희 목사(총회장)가 "하나인 그리스도의 몸"(고전12:14~20)이란 주제로 설교했으며, 채영남 목사(교회연합사업위원장)가 축도하고 인사말 등을 전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교회연합운동 #교회협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NCCK #예장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