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수상자들 모습.
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수상자들 모습. ©파이오니아21 제공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KCSFF)가 열린 가운데, 첫 대상 수상작으로 임세인 감독의 '은둔'(카쿠레)가 선정됐다.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만들어진 임 감독의 '은둔'은 일본 기독교에 대한 단편영화였다. 영화에서는 먼저 현재 너무나도 어려운 일본 선교의 현실을 현지 선교사와 목회자들 인터뷰를 통해 보여주고, 이후 왜 이런 결과가 나오게 됐는지 역사적인 배경에 대해 설명한다.

16세기, 일본 서남부 구마모토를 시작으로 열도 전체에 복음이 번지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그로부터 얼마 뒤, 복음을 받아들였던 일본인들은 신앙으로 인한 박해를 받게 된다. 그 때부터 일본 열도 전체가 피로 얼룩지게 된 순교의 역사가 시작됐다.

영화에 등장하는 나가사키 26성인 기념비. 이들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기독교 핍박 정책으로 말미암아 순교당했다. 영화는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는 충분한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 돌아가지 않고 성도들을 지키다가 순교를 당했다고 이야기 했다.
영화에 등장하는 나가사키 26성인 기념비. 이들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기독교 핍박 정책으로 말미암아 순교당했다. 영화는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는 충분한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 돌아가지 않고 성도들을 지키다가 순교를 당했다고 이야기 했다.

'은둔 그리스도인'(가쿠레 키리시탄)들이 되어서 독자적으로 신앙을 전승해야 했을만큼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카와 이에야스 등 막부(무가정권) 권력자들의 탄압은 혹독했다. 서양 선교사들과 함께 들어온 그리스도교가 권력자들에게는 눈의 가시가 됐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인들을 철저하게 제거하기 위해 고안했던 탄압의 방식은 지금 현재 일본의 정치와 사회 문화가 형성되는 것에 큰 영향을 줬을 정도로 치밀하고 정교했다. 때문에 일본에서 마지막 순교자가 난 후 서구에 의해 개항이 되기 전까지 거의 300년 동안 일본에서 기독교는 존재하지 않는 것 같아 보였다.

그러나, 그것이 끝은 아니었다. 이후 숨어있던 '은둔 그리스도인'들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현재 1%뿐이라 말하지만, 일본의 그리스도인들과 선교사들은 그 순교 피의 결과가 다시 살아 일본 부흥을 이룰 것이란 소망을 품고 살아가고 있다.

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가 진행되고 있는 필름포럼 내부. 관심자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다.
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가 진행되고 있는 필름포럼 내부. 관심자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다. ©파이오니아21 제공

임세인 감독은 이 영화에 대해 "과거의 순교 역사가 현재의 일본에 대해 어떤 영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하고, "동아시아의 역사를 이끌어 가시는 하나님의 뜻인 '헌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 함께 기도할 제목을 제시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은둔' 단편영화가 상영되는 내내 정적이 흘렀고, 한 자매는 영화를 보던 중 목이 매인 듯 밖으로 뛰쳐나가 울기도 했다. 그만큼 어려운 일본 선교의 현실을 잘 지적했고, 십자가의 고난이 다큐 형식으로 그대로 기록되어 보여지면서 영화 내내 잘 새겨져 드러난 ‘좋은 영화’였다.

한편 27일 필름포럼에서 열린 이번 영화제에서는 모두 9개의 단편영화가 출품됐다. 행사를 주최한 파이오니아21의 대표 김상철 목사(제자, 옥한흠과 순교, 잊혀진 가방, 중독의 감독, 내가 사랑하는 교회 담임)는 "영화는 복음을 전하는 좋은 도구"라 말하고, "2회 때는 1회 때보다 더 좋은 영화제가 되어 한국교회에 공개될 것"이라 했다.

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를 주최한 파이오니아21의 대표 김상철 목사. 그는 여러 편의 기독교 영화를 제작한 영화감독이기도 하다.
제1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를 주최한 파이오니아21의 대표 김상철 목사. 그는 여러 편의 기독교 영화를 제작한 영화감독이기도 하다.

더불어 김상철 목사는 "외국에는 다수의 기독교 영화제가 있지만 한국에는 거의 없다"고 지적하고, "최근 '검은사제들'을 제작한 장재현 감독도 같이 일해 본 경험이 있다"면서 "그런 그가 상업영화를 만드는 것을 보면서 '이러한 기독교 영화제를 통해 좋은 감독들이 많이 나오겠다' 싶었다"고 했다. 더불어 "이 영화제로 배출된 감독들이 복음의 순수성을 잃어버리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은둔 #카쿠레 #임세인감독 #김상철목사 #김상철감독 #파이오니아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