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출산휴가 페이스북 출산휴가

페이스북

[기독일보=국제]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Facebook)에서 일하는 정규직 직원들은 근무지와 성별을 불문하고 내년부터 유급 출산휴가를 4개월 갈 수 있게 됐다. 페이스북이 미국이 아닌 나라에서도 '아빠 출산휴가'를 4개월로 늘려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 이외 지역에서 근무하는 페이스북 남성 직원은 최소 4주간의 배우자 출산휴가를 낼 수 있다. 그에 비해 페이스북 여성 직원은 국가에 상관없이 4개월의 출산휴가를 보장받고 있고 미국 내 남성 직원 역시 같은 혜택을 누리고 있다.

페이스북은 특히 동성커플 가운데 양육을 전담하지 않는 사람도 4개월의 출산 또는 입양휴가를 갈 수 있도록 했다.

휴가는 아기를 낳거나 입양한 해 어느 때든 사용할 수 있으며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로리 매트로프 골러 페이스북 인사부문장은 28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출산휴가 정책을 검토한 결과 이런 변화가 직원과 가족들에게 올바른 일이라고 봤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페이스북 #출산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