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가 주최한 ‘프리미어12’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5 WBSC 프리미어12’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선발 김광현의 5이닝 무실점 역투와 4회까지만 7점을 낸 타선의 조기 대폭발을 묶어 8-0의 완승을 거뒀다.

예선에서 3승2패를 기록, B조 3위로 8강에 오른 한국은 8강에서 쿠바, 4강에서 일본, 그리고 결승에서 미국을 차례로 꺾으며 꼭대기에 우뚝 섰다.

대회 두 차례의 선발 등판에서 모두 5이닝을 채우지 못한 김광현은 이날 5이닝 동안 4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선보이며 팀 승리와 개인의 명예회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대회 들어 무결점 피칭을 이어가고 있는 불펜도 건재했다. 타선에서는 박병호가 우승 축포를 터뜨렸고 김현수는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정근우와 이용규 테이블세터도 5안타를 합작하며 맹활약했다.

이번 프리미어12 우승팀 상금은 100만달러(11억4000만원)이며, 준우승 상금은 60만 달러(6억8000만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야구 #프리미어12 #WB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