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부터 내년 초까지 수도권에서 4조원이 넘는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부동산개발정보 제공업체 지존은 19일 서울 고덕강일지구를 시작으로 평택, 고양, 의왕 등 수도권 11개 택지지구와 산업단지 등에서 내년 초까지 4조2천억원 규모의 토지 보상이 이뤄진다고 전했다.

보상액이 1조원이 넘는 강동구 고덕강일 공공택지지구는 SH공사가 지난 7일 공고를 내고 보상 절차에 들어갔다. 총 면적이 166만535㎡, 토지 보상비가 1조1천925억원에 달해 내년 초까지 보상이 진행되는 지구중 가장 규모가 크다.

현재 고덕·상일동 일대에 재건축 사업이 활발하고 하남 미사강변도시 공공주택지구도 개발이 한창이어서 고덕강일지구의 보상비가 풀리면 주변 부동산 시장이 다시 한 번 들썩일 가능성이 높다.

연말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서울 양원공공주택지구의 보상을 시작한다. 총 34만9천656㎡ 규모로 보상비는 2천700억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LH는 또 현재 감정평가 진행중인 고양덕은 도시개발사업(64만600㎡)의 토지보상을 올해 말께 진행한다.

내년 1∼2월에는 평택지역에 보상이 집중된다.

1월에는 황해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에서 토지보상이 시작될 전망이다.

평택 율북 신재생일반산업단지와 최근 경기도로부터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받은 평택 진위면 한국산업은행 복합단지도 각각 이달중 보상계획공고를 거쳐 내년 초 협의 보상에 들어간다.

율북 산업단지는 총 136만3천856㎡로 예상 보상비가 2천억원, 산업은행 복합단지는 82만6천370㎡ 규모로 보상비가 1천600억원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인천 계양구 서운일반산업단지(52만4천910㎡)가 최근 소유자별로 보상가 통지를 끝내고 협의보상을 시작했고 의왕 백운지식문화밸리 도시개발사업(95만4천979㎡), 시흥 매화일반산업단지(37만6천97㎡), 민간투자사업인 서울∼문산 고속도로도 올해 우선사업구간부터 토지보상에 들어간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토지보상비 #부동산들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