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가격지수가 약 6년 반 만에 반등했다. 엘니뇨 영향으로 설탕 가격이 올랐고, 뉴질랜드 생산 규모가 축소되면서 유제품 가격이 상승했다.

13일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9월 식량가격지수는 156.3포인트를 기록해 2009년 4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낸 전월보다 약 1% 상승했다.

품목 별로는 설탕이 8월(163.2포인트)보다 3.2% 상승한 168.4포인트를 기록했다.

엘니뇨로 브라질, 인도, 태국의 사탕수수 재배 악화가 전망되기 때문이다.

유제품은 135.5포인트를 나타낸 8월보다 5% 상승한 142.3포인트를 기록했다.

지불금이 감축되면서 뉴질랜드 농가에서 생산규모를 줄인 탓이다.

곡물은 풍부한 재고량과 양호한 작황전망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풍부한 팜유 수출 가용량 전망에 따라 유지류도 8월보다 0.5% 하락한 134.2포인트를 나타냈다.

육류는 171.1포인트로 3월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식량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