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쿠웨이트 원정(현지시간 10월 8일)에 '유럽파'를 총동원한다.

슈틸리케 감독은 한국시간으로 10월 8일 쿠웨이트의 쿠웨이트시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쿠웨이트 대표팀과의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원정에 나설 23명의 태극전사 명단을 29일 발표했다. 대표팀은 5일 인천공항에서 소집돼 곧바로 결전지인 쿠웨이트로 출국한다.

이정협(상주)이 부상으로 빠진 원톱 스트라이커 자리는 '포르투갈 특급' 석현준(비토리아)이 또다시 선택을 받은 가운데 지난 3월 시험대에 올랐다가 아쉬움만 남겼던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도 6개월 만에 다시 기회를 잡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화끈하게 데뷔한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김진수(호펜하임), 박주호(도르트문트) 등 핵심 유럽파 선수들이 모두 호출됐다.

특히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한솥밥을 먹는 '코리안 3총사' 구자철, 홍정호, 지동원이 한꺼번에 소집된 것도 눈길을 끈다.

여기에 중동 원정으로 치러지는 만큼 라오스 및 레바논전에 빠졌던 '중동파' 한국영(카타르SC)과 남태희(레퀴야)가 수비진의 '터줏대감' 곽태휘(알 힐랄)와 함께 뽑혔다.

안면 복합골절 부상으로 재활에 힘쓰는 이정협 대신 석현준이 부름을 받았다.

지난 3일 라오스와의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2차전에서 5년 만에 대표팀에 재승선해 A매치 데뷔골을 맛본 석현준은 소속팀에 복귀한 뒤에도 공격포인트 행진을 이어가며 정규리그에서 5골(4도움)로 득점랭킹 2위를 달리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여기에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분투하는 지동원을 6개월 만에 원톱 공격수로 재발탁해 석현준과 경쟁을 붙였다.

지난 3월 슈틸리케호에 첫 승선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을 남긴 지동원은 또 한 번 검증의 무대를 선물 받았다.

다만 K리그 클래식에서 14골로 득점 선두를 달리는 김신욱(울산)은 라오스·레바논전에 이어 이번에도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좌우 날개에는 손흥민과 이청용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섀도 스트라이커 자원으로 지난 3월 라오스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황의조(성남)가 재승선했다.

또 강력한 왼발을 앞세워 기성용의 중앙 미드필더 파트너로 급성장한 권창훈(수원) 역시 붙박이 자원으로 인정을 받았다.

골키퍼는 에이스로 자리를 굳히는 김승규(울산)를 비롯해 지난 3일 라오스전에서 데뷔전을 치른 '중고참' 골키퍼 권순태(전북)가 재발탁됐고, 최근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베테랑' 정성룡(수원)도 석 달 만에 합류했다.

◇ 쿠웨이트 원정 축구 대표팀 명단(23명)

▲ GK = 김승규(울산) 권순태(전북) 정성룡(수원)

▲ DF = 김진수(호펜하임) 박주호(도르트문트) 김영권(광저우 헝다) 곽태휘(알 힐랄) 김기희(전북) 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 장현수(광저우 푸리) 김창수(가시와 레이솔)

▲ MF = 권창훈(수원) 한국영(카타르SC) 기성용(스완지시티) 정우영(빗셀 고베) 손흥민(토트넘) 황의조(성남)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레퀴야) 이재성(전북)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

▲ FW =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석현준(비토리아FC)

※ 예비명단 = 구성윤(GK·콘사도레 삿포로) 임창우(울산) 김주영(상하이 상강) 홍철(수원·이상 DF) 김승대(포항) 김민우(사간 도스·이상 MF) 김신욱(FW·울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럽파 #슈틸리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