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프랑수아 프로보)는 환경부가 급속충전기 100기를 고속도로와 수도권, 경상권에 추가 가동함에 따라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의 운행범위가 전국으로 확장됐다고 25일 밝혔다.

SM3 Z.E.는 국내 최고 수준의 주행거리인 135km(보정복합연비 기준)를 확보했으며 제동시 에너지 회생 시스템이 가동 돼 실제 주행거리는 이보다 30%가량 길다.

이번에 고속도로 휴게소에 추가 설치된 급속충전시설 간 최장거리가 경부고속도로는 87㎞, 서해안고속도로는 78㎞로 짧아짐에 따라 부산이나 목포까지 방전 걱정 없이 갈 수 있게 됐다. 또, 연말까지 급속충전시설의 전기료가 무료라 목적지까지 공짜로 갈 수 있다.

자세한 전국 충전시설의 위치와 현황은 한국환경공단 충전인프라 정보시스템 (http://www.ev.or.kr/monitor.do?pMENUMST_ID=21487)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지난 8월까지 640대가 판매된 SM3 Z.E.는 올해 판매목표대수인 1000대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고 르노삼성은 말했다. 상반기 환경부와 각 지자체 전기차 공모에서 부산, 포항에서 1위, 제주도 2위 등 단일 차종으로 괄목할 성적을 보였으며 하반기 공공기관 관용 전기차량 납품으로 최소 300대 이상 판매고를 전망한다고 회사는 전했다.

또 지난 7월부터 현재 서울시에 운행 중인 40대의 SM3 Z.E. 전기택시 외에도 78대의 카쉐어링 SM3 Z.E.시티카를 통해 다수의 시민에게 전기차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차 #SM3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