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이라크, 우즈베키스탄, 예멘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12일 오후 6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추첨 결과 이라크, 우즈베키스탄, 예멘과 함께 C조에 속했다.

예선에 참가하는 16개국은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조 2위 안에 들면 8강 토너먼트에 돌입한다.

올림픽대표팀은 역대 전적에서 우즈베키스탄에는 6승1무로 크게 앞서지만 이라크(2승2패), 예멘(1승1패)과는 만만치 않은 전적이다.

신태용 감독은 신중한 입장을 취하면서도 결과에 대해서는 자신감을 비쳤다.

신 감독은 "(껄끄러운 상대는)이라크와 우즈베키스탄이다. 우즈베키스탄이 복병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만만한 팀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A, B조가 아닌 C조에 편성됐다는 점은 괜찮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첫 경기는 무조건 이기고 가야한다. 다행히 올 1월 같은 대회 방식으로 아시안컵을 치러봤다. 그 감을 살려서 그룹예선을 통과해야만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거라 예상한다"며 "첫 경기부터 잘 준비하겠다. 조 1위를 목표로 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조추첨에서 카타르와 시리아, 이란, 중국은 A조에 편성돼 치열한 다툼을 예상케했다.

일본과 북한은 사우디아라비아, 태국과 함께 B조에 속했고, 요르단과 호주, 아랍에미리트(UAE), 베트남이 D조에 배정됐다.

대회는 내년 1월12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태용호 #AFC챔피언스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