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호가 레바논 원정 경기에서 22년 만에 완승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11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돈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3차전에서 장현수(24 광저우 부리)의 PK 선취골과 레바논 수비수의 자책골, 권창훈(21·수원)의 쐐기골을 더해 3-0으로 완승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1993년 5월 미국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22년 만에 레바논 원정 승리를 기록했다.

한국은그동안원정경기에서 1승2무1패로 부진했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승을 거둬 역시 3승을 기록한 쿠웨이트를 골득실(한국 13골, 쿠웨이트 12골)에서 제치고 조선두에 나섰다.

슈틸리케 감독은 석현준(24·비토리아)을 최전방 공격수에 세우고 구자철과 이청용(27·크리스털 팰리스)을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한국은 전반 4분 기성용이 첫 번째 슈팅을 날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한 한국은 계속해서 레바논의 골문을 향해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22분 기성용이 박스 안으로 찔러준 볼을 석현준이 상대 수비수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를 장현수가 오른쪽 구석으로 차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26분에는 골문 앞으로 쇄도하던 구자철이 권창훈의 침투패스를 이어 받아 왼발 슈팅을 날리는 순간 수비 왈리드 이스마일가 먼저 걷어낸 볼이 골로 들어갔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들어 구자철을 빼고 이재성(23·전북)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15분 권창훈이 페널티 중앙 박스 부근에서 기성용의 패스를 받아 터닝 슈팅으로 레바논의 골망을 흔들었다.

레바논은 차이토를 중심으로 한국의 골문을 노렸지만 수비의 벽을 뚫지 못했다. 후반 28분 하산 마투크 의 슈팅은 김승규가 넘어지면서 펀칭으로 막아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29분 체력이 떨어진 석현준을 빼고 황의조(24·성남)를 넣었고 후반 33분에는 부상을 입은 장현수를 대신해 임창우(23·울산)을 투입해 공격과 수비를 재정비 했다.

레바논은 몇번의 찬스 상황에서 중거리 슈팅을 날리며 만회골을 노렸지만 한국은 전방에서의 압박을 통해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펼치며 완승했다.

한국은 다음달 8일 쿠웨이트와 4차전을 갖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레바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