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농구가 직행 티켓을 얻는데 실패했다.

위성우(우리은행)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5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개최국 중국에 졸전 끝에 45-60으로 완패했다.

앞서 풀리그에서 58-74로 완패했던 한국은 토너먼트에서도 중국의 높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로써 한국은 우승팀에 주어지는 내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직행 티켓을 획득하지 못했다. 올림픽 최종예선을 거쳐야 한다.

5일 열리는 대만과의 3·4위전에서 이겨야 내년에 있을 올림픽 최종예선에 나갈 수 있다. 최종예선 출전권은 2~3위에만 주어진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여자농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