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병 입영요건이 강화된다.

국방부는 27일 '징병 신체검사 등 검사 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개정안은 현역 입영 요건을 강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즉 4급 보충역 판정 요건을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앞으로는 4급 판정기준이 체질량지수(BMI) 16 미만 35이상에서 17미만 33이상으로 바뀐다.. BMI는 체중(㎏)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눠 산출한다.

이에 따라 키 175㎝인 징병 대상자는 지금은 체중 49.0㎏ 미만, 107.2㎏ 이상이면 4급이었지만, 개정안을 적용하면 52.1㎏ 미만, 101.1㎏ 이상이면 4급 판정을 받는다.

고혈압 판정 기준도 현행 규칙에서는 수축기 180 이상, 이완기 110 이상이지만 개정안에서는 수축기 160 이상, 이완기 90 이상으로 바뀐다.

아토피성 피부염의 4급 판정 기준도 현행 규칙은 전체 피부의 30% 이상으로 잡고 있지만 개정안은 이를 15% 이상으로 변경한다.

백반증의 경우도 지금은 안면부의 50%를 넘어야 4급 판정을 받지만 개정안을 적용하면 30% 이상만 돼도 4급으로 분류된다.

근시 굴절률의 4급 판정 기준은 -12.00D 이상에서 -11.00D 이상으로 바뀌고 청력장애의 4급 판정 기준도 56㏈ 이상에서 41㏈ 이상으로 조정된다.

국방부는 개정안을 적용하면 1만4천여명의 입영 대상자가 3급(현역)에서 4급 보충역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개정안은 40일간의 입법예고 이후 국방부와 법제처의 심의 등을 거쳐 오는 10월 말쯤 시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세한 내용은 국방부 웹사이트(www.mnd.go.kr)의 정보공개 메뉴로 들어가 법령정보 입법예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입영요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