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의 잠수함 수십 척의 위치가 식별되지 않아 우리 군이 탐지전력을 증강해 추적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식별되지 않은 잠수함은 전체 전력 70여척의 70% 수준인 50여척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23일 "북한의 잠수함 기지 이탈률이 평소보다 10배에 달한다"면서 "잠수함 수십 척이 동·서해 기지를 이탈해 우리 탐지 장비에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의 잠수함이 이례적으로 대거 기동에 나선 것은 추가 도발을 위한 목적일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하고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또 북한은 최전방에 남북 고위급 접촉 이전보다 포병전력을 2배 이상 전개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의 이런 태도는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매우 이중적 태도”라며 “이에 대해 한·미동맹은 연합전력으로 최대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사 전문가는 “북한군의 이같은 동향은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유리한 위치 점하기 위한 전략적 태도로 볼수도 있고, 또 회담 결렬시 추가 도발하기 위한 사전 준비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군 #북한잠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