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에는 주요 과일의 품질과 공급량이 평년보다 넉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11일 '과일관측 8월호'에서 올해 추석 성수기인 추석 2주 전 사과 출하량은 지난해(4만8천900t)보다 10.4% 늘어난 5만4천t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추석이 빨랐던 작년뿐 아니라 평년(5만300t)과 비교해도 7.3% 많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9월 전체 출하량 전망치는 작년(6만400t)보다 17% 많은 7만600t이다.

특히 사과 생육 상황도 좋아서 추석에 출하될 홍로 크기는 작년과 비슷하지만 당도와 빛깔은 상당히 좋을 것으로 파악됐다.

배의 추석 성수기 출하량은 6만3천900t으로 전년(6만8천100t)보다 6% 적지만 평년(5만7천700t)보다는 10.7% 많을 전망이다.

올해 배 생육은 개화기 저온피해와 6월 가뭄 영향으로 전년보다 좋지 않지만 7월 들어 기상 여건이 호전되면서 점차 나아지는 상황이다.

9월 전체 배 출하량 전망치는 추석 성수기용 출하가 8월로 분산된 지난해(5만1천300t)보다 32.8% 증가한 6만8천200t이다.

복숭아, 감귤(하우스온주), 포도의 9월 출하량도 각각 작년 9월보다 2.9%, 1.8%, 1.7%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배, 노지 포도, 복숭아 모두 크기는 가뭄 등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다소 작지만 당도는 좋을 것으로 농업관측센터는 예상했다.

하우스 감귤도 기상 호조로 착색이 원활히 이뤄졌고 병해충 발생이 적어 지난해와 비교하면 대체로 품질이 좋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과일작황 #추석과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