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10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가정보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운용과 관련된 유서를 남기고 숨진 국정원 직원 임모 과장 사건과 관련해, 경찰청과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로부터 현안보고를 받는다.

이날 회의에는 강신명 경찰청장과 조송래 중앙소방본부장이 출석해 임 과장의 시신 발견 당시 정황과 전후 수사상황 등에 대해서 보고하고 의원들로부터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특히 새정치민주연합은 당국이 자살로 확인한 임 과장의 사망 경위와 관련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며, ▲국정원이 임 과장의 위치를 추적한 횟수와 시간 ▲국정원이 임 과장 부인에게 119에만 신고토록 전화한 이유 ▲임 과장 수색에 동원된 국정원 직원 수와 차량 수 ▲시간대별 수색지점 ▲임 과장의 국정원 출입기록과 마티즈 출입기록 등 추가자료를 요창해 놓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정원직원 #국회안행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