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접견한 일본 민주당 오카다 대표
3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이 오카다 가쓰야 일본 민주당 대표를 접견했다. 오카다 대표는 지난 1월 취임 이후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했다. ©청와대 웹사이트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오전 오카다 가츠야(岡田 克也) 일본 민주당 대표를 접견하며 "전후 70년 계기에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아베 총리 담화'가 역대 담화의 역사인식을 확실하게 재확인함으로써 양국 관계가 미래로 향하는데 큰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오카다 대표가 '아베 총리 담화' 작성 과정에도 직접 관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면서, 한?일 관계가 오늘날까지 발전하게 된 데에는 무라야마 담화, 고노 담화 등 식민지배와 침략을 반성하면서 미래로 나아가고자 했던 일본 역대내각의 역사인식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오카다 대표는 자신이 '아베 총리 담화' 작성에 관여한 과정을 설명하며 "박 대통령의 말씀내용은 일본정부에 잘 전달하겠다. 아베 총리가 좋은 내용의 담화를 발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문제와 관련해 "금년 들어서만 피해자 할머니 7분이 돌아가셔서 이제 마흔여덟(48)분 밖에 남지 않았으며 평균연령이 90세에 가까운 고령인 점을 감안, 시급성을 갖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며 "고령인 피해자분들을 생각하면 사실상 지금이 해결을 위한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오카다 대표는 "위안부 피해자분들을 생각하면 죄송하고 수치스럽게 생각한다"며 "양국 정부간 진행 중인 협상에서 양측이 서로 다가가서 좋은 결과가 도출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사 관련 현안이 남아 있지만 안보, 경제 등에 있어서 한·일간 대화와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기를 바란다"며  "광복 70주년이자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의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금년이 새로운 미래를 내다보며 한·일이 함께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는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