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 ©새누리당 웹사이트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은 3일 20대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저는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우리 경제가 어려움으로 인해 견디기 힘든 세월을 겪고 계신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하고 두려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국무총리 낙마 이후 당의 부름을 받고 준비할 틈도 없이 보궐 선거에 뛰어들어 시장통에서 지지해달라는 저를 믿고 뽑아주신 시민여러분들께 용서를 받기 어려운 결정임을 알지만 이 선택이 은혜를 저버리지않는 마지막 양심이자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총선 불출마 이유를 밝히며 김 최고위원은 "최연소 군수, 도지사를 거치면서 몸에 배인 스타의식과 조급증은 지나치게 많은 사람을 만나게 했고, 반대로 몸과 마음은 시들어 갔다"며 "초심은 사라지고, 국민의 목소리를 들을 귀가 닫히고, 내 말만 하려고 하고, 판단력이 흐려지고, 언어가 과격해지고, 말은 국민을 위한다지만, 그 생각의 깊이는 현저히 얕아졌다"고 했다. 

이어 "겉으로는 화려하지만 속은 텅비어가고 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여기서 다음 선거에 출마를 고집한다면, 자신을 속이고 국가와 국민, 그리고 누구보다 저를 뽑아 주신 지역구민 여러분께 큰 죄를 짓는 것이라 생각하게 되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 세계가 문을 열어놓고 무한경쟁을 하는 새로운 시대에, 대한민국이 살아남으려면, 정치도 진정한 실력과 깊이를 갖춘 사람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민족보다 부지런하고 책임감 있는 우리 국민들과, 늦은 밤 국회도서관에서 심혈을 기울여 법안을 준비하시는 동료의원과 보좌진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사실과, 세계에서 가장 치열한 경쟁을 겪으면서도, 해맑음을 잃지 않는 우리 아이들의 눈망울을 보면서, 지금은 정말 힘들지만, 조국의 미래는 밝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그 미래에 어울리는 실력과 깊이를 갖춘 김태호로 다시 설 수 있도록 열심히 공부해 보겠다"고 했다. 

그러나 총선불출마 선언이 정계은퇴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